몸에 좋은 음식 과식하면 생기는 일

 

건강에 좋은 음식이라도 과잉 섭취하면 몸에 해롭다. 적당 섭취량을 지키라는 권고는 고지방, 고칼로리 음식에만 해당하는 것은 아니다.

 

건강 식품으로 손꼽히는 음식도 주의해야 할 부분이 있다. ‘프리벤션닷컴’이 몸에 유익하지만 섭취량에는 좀 더 주의를 기울여야 할 음식 종류들을 소개했다.

 

 

 

1. 시금치, 근대

푸른색 잎채소가 건강에 유익한 영양소를 다량 함유하고 있다는 건 누구나 잘 아는 사실이다. 그 중에서 시금치나 근대 같은 채소에는 옥살염이라는 성분이 많이 들어있다.

 

옥살염은 소화관 내 건강한 박테리아의 먹가 되는 프리바이오틱스로 기능해 장내 건강을 돕는다. 하지만 신장(콩팥) 건강이 좋지 않은 사람이라면 옥살염이 들어간 음식을 많이 먹을수록 손해일 수 있다.

 

신장은 이 성분을 몸 밖으로 배출시켜야 하는데, 신장 기능에 이상이 있으면 이런 과정이 제대로 이뤄지질 않아 신장 결석이 생긴다. 신장 기능이 떨어지는 사람은 옥살염 수치가 낮은 채소를 먹는 게 좋다. 옥살염이 적게 든 채소로는 양배추나 콜리플라워 등 십자화과 채소가 있다.

 

 

 

2. 현미

흰 쌀밥보다는 현미 잡곡밥을 먹는 게 건강에 유익하다. 백미의 정제된 탄수화물보단 현미의 복합 탄수화물이 식이섬유가 풍부한데다 혈당 조절을 하기에 유리한 측면이 있기 때문이다.

 

현미는 고혈압, 동맥경화, 심장병, 뇌졸중 등 심혈관계 질환 예방에 좋은 감마오리자놀 등 필수아미노산이 많이 들어 있다. 감마오리자놀은 강력한 항산화 작용으로 혈액 순환을 좋게 해 혈관 질환을 막는데 도움을 준다. 두뇌 활동에 꼭 필요한 신경전달물질 GABA 함량도 풍부하다.

 

하지만 쌀은 땅속의 비소라는 발암 물질을 흡수하는 성질이 있다. 미국소비자협회가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현미는 백미보다 더 많은 양의 비소를 함유하고 있다.

 

지금까지 밝혀진 내용들을 토대로 하면 현미를 아예 끊을 필요까진 없다. 대신 현미만 먹기보단 곡물의 선택폭을 높여 좀 더 다양한 곡물을 번갈아가며 먹는 게 좋다.

 

 

 

3. 콩류, 굴

콩류와 은 철분 함량이 높은 대표적인 음식이다. 철분은 근육에 산소를 공급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철분이 결핍되면 쉽게 피곤해지고 어지럼증이 생기는 이유다.

 

하지만 반대로 철분을 너무 많이 섭취하면 간 부전 위험률이 올라간다. 평소 건강한 식습관으로 다양한 미네랄을 골고루 섭취하고 있는 사람이라면 굳이 철분 보충제를 따로 보충해 과도한 철분 섭취를 유도할 필요는 없다는 의미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