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택치료 시 ‘산소포화도’ 재려면 매니큐어 지워야

산소포화도 측정기 사용 예시 [그림=식품의약품안전처]
코로나 재택치료를 하는 인구가 늘면서 ‘산소포화도 측정기’가 유례없는 관심을 받고 있다.

그런데 자가격리 시 준비하는 상비약이나 체온계 등에 비해 산소포화도 측정기는 아직 낯선 도구다.

산소포화도 측정기를 사용하는 방법, 그리고 주의해야 할 점은 무엇일까?

산소포화도는 산소와 헤모글로빈의 결합 비율로, 혈액 안의 산소 농도를 나타낸다.

산소포화도 측정기는 혈액 내 산소량을 측정하는 도구다. 산소가 호흡기관을 통해 우리 몸으로 제대로 공급되고 있는지 간접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수단이다.

호흡기 질환 등이 없는 정상적인 상태라면 산소포화도 수치가 95% 이상으로 측정된다. 반면, 저산소증을 주의해야 하는 상태일 때는 91~94%의 수치가 나온다. 81~90%면 저산소증으로 호흡곤란이 나타나는 상태고, 80% 이하면 매우 심한 저산소증이다. 이처럼 수치가 정상 범위를 벗어났을 때는 반드시 의사 상담이 필요하다.

산소포화도는 적외선과 센서를 이용해 측정한다. 붉은색인 적외선이 손가락을 투과하거나 반사돼 센서에 도달하는 양을 측정해 혈액의 산소포화도를 산출한다. 혈관 속 헤모글로빈은 결합된 산소의 양에 따라 붉은색의 정도가 달라지는데 이에 따라 흡수·반사되는 외부 빛의 파장도 달라진다.

정확한 사용 방법은 무엇일까? 우선 측정할 손가락을 청결하게 해야 한다. 손톱에 광택이 나도록 손질을 했거나 인공손톱 혹은 매니큐어를 사용한 상태라면 적외선 전달이 줄어들 수 있으니 제거하는 것이 좋다.

또, 측정기의 측정 부위가 밝은 빛에 노출되면 수치가 부정확하게 나올 수 있으니 되도록 주변 빛을 차단해야 한다.

측정 시에는 손등이 위로 향한 상태에서 검지를 기기에 넣고 측정하도록 한다. 측정하는 동안에는 움직이지 않아야 한다.

산소포화도 측정기를 장기간 사용하지 않을 때는 배터리를 분리해 직사광선이 비치지 않는 곳에 보관해야 한다.

산소포화도 측정기를 구매할 때 주의해야 할 점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산소포화도 측정기는 진단·치료 등 의료목적의 ‘의료기기’와 운동·레저 목적의 ‘공산품’이 있다. 의료기기는 식약처에서 인증·관리를 하므로, 제품 포장에 ‘의료기기’와 ‘인증번호 및 모델명’ 표시를 확인하고 구매하도록 한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