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비만의 날…살 ‘쏙’ 빠지는 생활 습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서해안을 중심으로 안개가 짙게 끼겠다. 서울을 비롯한 서쪽 지방을 중심으로는 미세먼지 농도도 높게 나타나겠다. 아침 기온 서울 2도, 부산 5도로 예상되며, 낮 기온은 서울이 14도까지 오르는 등 3월 하순의 기온을 보이겠다.

☞오늘의 건강= 매년 3월 4일은 ‘세계 비만의 날’이다. 전 세계 50개 지역의 비만 관련 단체가 구성한 연합체인 세계비만연맹(WOF: World Obesity Federation)이 비만의 예방, 감소, 치료를 위해 지정했다.

비만은 미용적 측면뿐 아니라 건강을 위해서도 적극적으로 개선할 필요가 있다.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도 좋지만 평소 생활습관이 뒷받침돼야 충분한 효과를 볼 수 있다. 다음은 일상 속에서 비만을 관리하는 방법들이다.

◆운동: 자신에게 맞는 운동을 규칙적으로 하되, 운동 강도를 서서히 높여야 한다. 단기간에 살을 빼겠다고 무리하게 운동하면 관절에 이상이 생겨 오히려 운동을 하지 못하고 체중이 더 늘어날 수 있다. 운동 전후에는 꼭 스트레칭을 하고 초심자라면 가벼운 걷기부터 시작하는 것이 좋다.

◆식사: 대한비만학회 비만관리지침에 따르면 여성은 1200~1500Kcal, 남성은 1500~1800Kcal를 하루 목표 열량으로 설정하는 것이 좋다. 중요한 것은 열량 섭취를 줄이되, 필수영양소가 부족하지 않도록 식단을 구성하는 것. 특히 야식을 먹는 습관은 비만의 가장 큰 적이므로 반드시 고쳐야 한다.

◆스트레스 관리: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티솔은 폭식을 유발하고 지방 축적을 부추기는 효소를 활성화시켜 체중 감량을 방해한다. 따라서 폭식을 멈추고 비만에서 벗어나고 싶다면 명상, 취미 생활, 충분한 수면 등을 통해 스트레스를 해소해야 한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