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하게 나이 들려면 ‘녹차’를 마셔라

 

녹차를 마시면 마음이 안정되고 침착해지는 기분이 든다. 건강에도 도움이 된다. 녹차는 항산화 성분을 함유하고 있어  위험률을 떨어뜨리고 혈압을 낮추는 효과가 있다.

 

많은 사람들이 즐겨 마시는 이 음료가 건강하게 나이 드는 비법이라는 연구 결과도 있다. 일본 도호쿠 대학교 의과대학원 연구팀이 녹차를 매일 마시는 65세 이상 노년층 성인 1만4000명을 대상으로 3년간 연구한 결과다.

 

연구 기간 동안 녹차를 가장 많이 마신 그룹은 기능적으로 가장 우수한 생활을 유지하는 결과를 보였다. 목욕, 옷 입기와 같은 기초 활동에 문제가 없을 정도로 건강한 일상생활을 유지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하루에 5잔 이상녹차를 마신 사람들은 1잔 이하로 마신 사람들보다 기능 장애가 발생할 확률이 33% 낮았고, 3~4잔 마시는 사람들은 25% 가량 낮았다. 연구팀은 “녹차는 나이가 들면서 흔히 나타날 수 있는 기능 장애의 위험률을 낮추는 작용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녹차를 많이 마신 그룹에 속한 실험 참가자들은 대체로 녹차를 마시는 습관 외에도 건강한 생활습관을 지키는 경향을 보였다. 채소와 생선을 포함한 식단을 유지하고 담배를 피우는 비율이 낮았으며 교육수준 정도가 높았다.

 

연구팀은 “이와 같은 요인들을 감안하더라도 녹차를 마시는 양과 자족적 생활수준이 비례한다는 점에서 녹차가 건강하게 나이 드는데 기여한다는 점을 등한시할 수 없다”고 말했다.

 

 

 

‘헬스닷컴’에 따르면, 하루에 5잔을 마시면 자연적으로 지방을 연소시키는 기능이 있다. 또 쥐 실험 결과, 고지방식을 먹을 때 녹차를 곁들이면 살이 천천히 찌는 것으로 나타났다.

 

어떤 차든 마시면 심장질환의 위험을 낮춰주지만, 특히 녹차는 혈압을 잘 조절할 수 있도록 심장 동맥을 ‘유연하고 편안하게’ 지켜준다. 플라보노이드로 알려진 항산화물질은 내피세포가 제대로 작동하게 하여 혈전을 막아준다.

 

또한 녹차에 들어있는 항산화물질 EGCG 지능을 지켜준다. 쥐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녹차는 새로운 두뇌 세포의 성장을 촉발시켜 생쥐의 기억력과 학습력을 강화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녹차는 다른 차보다 폴리페놀을 비롯한 식물성 화학물질을 월등하게 많이 함유하고 있다. 이 물질들은 콜레스테롤의 수치를 떨어뜨리고 DNA의 손상을 막는 역할을 한다.

 

단, 혈전증 치료제인 와파린을 복용하는 사람들은 녹차를 마시지 않는 것이 좋다. 녹차에 든 비타민K가 이 약물과 길항 작용(대항 작용)을 해 약 효과를 떨어뜨리기 때문이다.

 

하지만 녹차에 든 성분이 순기능을 할 수 있는 건강 상태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라면 요즘 같은 추운 날씨에 따뜻한 녹차를 즐겨 마시는 것이 좋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 개의 댓글
  1. 카드값줘체리

    토마토처럼 녹차가 여러 방면에서 좋다는 말을 들었는데, 이렇게까지 효과가 좋은 줄은 몰랐습니다ㅎ 지금이라도 얼른 녹차 아이스크림을 사러 가야겠네요ㅎㅎ!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