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액 진단키트·먹는 치료제 필요한데…코로나 대응 ‘불만’ 여전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신속항원검사를 받고 있다. [사진=뉴스1]
코로나19 변이인 오미크론 확진자 수가 사흘 연속 16만명 대를 넘어선 가운데, 코로나 시국에서 필수품인 자가진단키트나 코로나 치료제 등 공급이 한 박자씩 늦다는 지적이 이어진다.

코로나19 자가진단키트를 이용한 새로운 방역 체계에서 진단키트 품귀 현상이 지속됐는데, 최근에는 영유아·어린이들의 이용이 늘면서 타액이나 가글을 활용한 진단키트 도입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특히 어린 자녀를 둔 부모가 해외에서 판매되는 타액 자가진단키트를 역직구하여 사용하는 경우도 나타났다. 국내 업체가 생산한 진단키트임에도 불구하고 국내에서 허가를 받지 못해 구매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현재 인터넷몰이나 구매대행 사이트 등에서 해외직구 방식으로 검사키트를 사는 것은 금지되어 있다.

학부모인 A씨는 “자가검사키트가 처음 도입될 때 연령 제한이 었었기 때문에 갑작스럽게 연령제한이 없어진 것에 대해서도 석연치 않다. 어린 아이들도 이제 매주 검사키트를 이용해야 하는데, 면봉에 유해 물질이 있다는 얘기도 듣다 보니 건강상 문제는 없을지 우려된다”면서 “해외처럼 빨리 타액 진단키트가 도입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추가적인 자가진단키트 사용을 허가해달라는 글이 다수 올라왔다. 청원글 게시자는 “매일 아이들의 코를 쑤시기 싫고, (아이들도) 타액으로 편하게 검사하고 싶어 한다. 해외 직구도 금지된 상태에서 국내 승인이 시급해 보인다”고 했다.

방역당국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정식 허가를 받으면 도입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국내 타액 진단키트 등 개발 제품이 있는 것은 알지만, 아직 허가받은 것이 없기 때문에 허가가 이뤄진 범위 내에서만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당분간 콧속(비인두) 검체 채취 방식의 자가진단키트를 이용해야 하는 상황이다.

코로나19 치료제도 현장 곳곳에서 수급 불만이 나온다. 아직까진 먹는 치료제는 ‘팍스로비드’가 유일한데, 지방에서 양성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지정약국에 팍스로비드 보유 물량이 없어 받지 못한 경우도 있다는 것이다. 확진 초기에 빠른 복용이 필수적이지만 원활한 공급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코로나19 지정약국(재택치료자 대상으로 팍스로비드 조제 및 전달) 명단에 따르면, 9일 기준으로 서울 25개 자치구에서 운영 중인 코로나 지정약국은 총 47곳이다. 한 자치구에 1~2개씩 있는 셈이다. 인천에 20곳, 경기도에 91곳이 있다.

정부는 이번주 국내 먹는 코로나 치료제의 연구개발 진행 현황 등을 공유했다. 현재 임상 3상을 진행 중인 SK바이오사이언스, 유바이오로직스 등 진행 상황에 대해 신속 개발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이미 오미크론 변이가 대유행하면서 확진자는 폭증한 상태라 개발 제품 상업화 등에 보건당국이 발 빠르게 나설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장봄이 기자 bom24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