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들이 권하는 혈당 낮추는 법 7

 

요즘 주변을 돌아보면 당뇨병을 앓고 있는 사람이 많다. 고열량, 고지방 음식을 자주 먹는 반면 운동 부족, 스트레스 등은 가중되면서 제2형 당뇨병이 급증하고 있다.

 

제2형 당뇨병의 예방과 치료를 위해서는 몸을 자주 움직여야 한다. 대한당뇨병학회는 혈당 조절, 체중 관리, 심혈관질환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 최대 심박수의 50-70%인 중간 강도로 주당 150분 이상, 최소 주당 3회 이상 걷기, 달리기 등 유산소운동을 권고하고 있다.

 

 

 

1. 운동이 중요한 이유

제2형 당뇨병의 특징은 인슐린 저항성이 두드러진다는 것이다. 혈당을 낮추는 인슐린 기능이 떨어져 세포가 포도당을 효과적으로 연소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건강한 사람이 운동을 하면 혈당이 비교적 일정하게 유지된다. 운동으로 인해 근육 활동량이 늘어 근육에 의한 혈당섭취가 늘어나기 때문이다. 이미 당뇨병 진단을 받은 사람도 운동을 반복하면 칼로리를 소모시키고 근육으로의 혈액 순환을 높이게 된다. 인슐린의 작용에 도움을 줘 혈당을 낮추는 효과를 낸다.

 

2. 살 빼면 혈당도 감소

운동으로 체중감량을 하면 체지방과 함께 인슐린 저항성이 줄어들어 혈당이 감소한다. 체중을 약 5%만 줄여도 이러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당뇨인의 경우 유산소운동은 1주일에 3-5회 이상, 식후에 30-40분 정도가 좋다.

 

 

 

3. 근력운동도 필요

조깅, 구기 운동 등 유산소운동과 함께 근력운동도 병행하는 것이 좋다. 나이가 들면 근육량이 감소하고 체지방량이 증가한다. 근육량을 유지하고 기초대사량을 증가시키기 위해서는 근력운동이 필요하다. 아령, 스쿼트 등 근력운동은 주 2-3회 정도가 적당하다.

 

4. 운동 강도는?

운동도 너무 과도하면 후유증이 생길 수 있다. 대한당뇨병학회는 등에 약간 땀이 나면서 옆 사람과 이야기할 수 있을 정도의 운동 강도를 권한다. 물론 당뇨인 개개인의 연령 합병증에 따라 운동의 종류 강도는 달라질 수 있다.

 

5. 일상에서 운동하는 법

자동차를 타는 것보다는 가급적 걷는 것이 좋다. 하루에 최소한 오천보 이상은 걸어야 한다. 만보계로 활동량을 확인해 보는 것도 도움이 된다. 엘리베이터 대신 계단을 이용하면 다리 근력 강화에도 효과적이다.

 

 

 

6. TV 시청 때 몸 움직이기

운동을 해도 귀가해 잠들 때 까지 앉아서 TV만 보면 효과가 줄어든다. 특히 저녁 식사 후에는 몸을 움직여줘야 한다. 집에서 TV 볼 때 제자리 걷기 아령하기, 고정식 자전거타기를 해보자.

 

7. 활동적인 취미생활

취미생활은 활동적인 것이 좋다. 에어로빅이나 등산, 수영 등의 모임에 참여하면 운동 효과 뿐 아니라 사람들과 어울리면서 스트레스도 해소할 수 있어 일석이조의 효과를 볼 수 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0개 댓글
  1. 선동이

    당뇨를 진단 받으면
    1.체중감량(7%~10%) 가장중요함.
    당뇨약에 체중감량 포함 되어있음.
    2.운동(걷기,근력운동)조금 힘들때까지.
    매일(비와도)걷기7천보.역기들기
    3.식이요법(탄수화물10%,단백질80%)
    간식: 견과류,저녁:미역.두부.찐계란
    4.처방 받은약 꼭먹기

  2. 쒸뚱원

    전부 거짓말.
    의사는 절대 핵심을 가르쳐 주지 않는다.
    당뇨의 초기증상인 구갈증은
    잘밤에 음식먹는 버릇땜에 생기잖아.
    자연계 어느 동물도 해 떨어지고 야참 먹지 않는데 인간들만이 일에 바빠 식사시간을 쉽게 놓치고는 밤마다 그짓을 하니
    당뇨 역시 문명의 병이야.

  3. 로봇

    당뇨합병증으로 손발가락을 절단한 사람들의 사진을 보여주며
    혈당강하제 먹기를 강요하지만
    절대 속지마라.
    당뇨로 인해 손발가락이 썪어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혈당강하제를 장기간 복용하면 췌장에서 인슐린 분비기능이 퇴화되어 오히려 합병증을 일으키는데
    이를 눈치채고 뒤늦게 약을 끊어버린 사람들에게서 손발가락이 썪어들어가는 증상이 나타난다.
    혈당강하제는 결코 치료제가 아니다.

    1. ㅇㅇ

      참 무식한 틀딱들 고집 보소

  4. 사람

    캄보디아 인종청소때는 의사들만 10만명 이상을 살해했다.
    그것도 그냥 총살한 것이 아니라.
    그들이 사람들에게 하는 그대로
    죽을때까지 고문하는 방법으로
    잔혹하게 살해했는데
    의료의 진실을 아는 사람들은 결코 캄보디아 인민해방군이 잘했다 잘못했다를 함부로 논하지 않는다.
    여하간 이후 30년간 누구도 의사가 되겠다고 나서지 않았지만 캄보디아의 인구는 늘지도 줄지도 않았으니까.

    1. ㅇㅇ

      어이구~그래 너 참 아는거 많다~

  5. 사람

    모택동의 문화혁명때는
    의사들을 잡아 두팔을 뒤로 결박시키고는 연단위에 세워 시민들 앞에서 자아비판 시켰다.
    대부분의 의사들이 그 수모를 당하고는 동아줄에 목 매달아 자살했다고 하는데
    그들의 타고난 인성이 잔인하기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무엇보다도 그들이 대중들 앞에서 발설한 자아비판의 내용들이 자신들이 자행한 공공연한 살인사실들에 대한 실토였기 때문이다.

  6. 익명

    저는 당뇨초기 진단 받고 약 거절~
    식이요법하고 탄수화물 줄이고
    걷기운동(식후 무조건30분~1시간)
    한달에 1kg목표로 7kg 줄이고나니 6개월만에 당수치
    정상으로 돌아왔네요
    물론 근력운동(매달리기.스쿼트도 병행하고)
    당뇨약 안 먹어도 본인 의지만 있으면 당뇨 잡아요
    스토레스가 주범이라 스스로 본인 마음 잘 다스리면
    그것이 건강한 몸과마음을 지키는 길입니다
    스트레스가 싸이면 혈관 독소로 인해 모든것이 무너집니다

  7. 틀딱쳑결

    약 꼭 먹어라 다들 췌장 베타세포 기능 보전하고 합병증 막으려면. 여기 학교 문턱도 못 가보고 무식하고 아집만 가득해서 심보 뒤틀어진 늙은새끼들 헛소리 듣지말고

  8. sweetnbitter

    헉?
    댓글들이 왜케 살벌한지요?! ㅜㅜ;;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