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 먹는다고 대장암 재발 위험 커지지 않아(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장암 3기 환자들이 적색육(붉은색 육류)이나 가공육을 먹는다고 해서 대장암이 재발되거나 이로 인해 사망할 위험이 증가되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샌프란시스코캠퍼스 연구팀은 1999년에서 2001년 사이에 대장암 3기 진단을 받은 1011명의 환자들을 대상으로 최대 8년 동안 추적 연구를 실시했다.

연구기간동안 305명이 대장암이 재발돼 사망했다. 81명은 대장암이 재발했지만 사망하지는 않았다.

연구 결과, 일주일에 평균적으로 7인분 정도의 소고기나 돼지고기 등 적색육을 섭취한 연구 대상자들은 주당 2인분 미만을 섭취한 대상자들보다 대장암 재발 또는 사망 위험이 오히려 16%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베이컨, 햄, 소시지 등 가공육 섭취와 관련해서는 일주일에 평균적으로 가공육을 5인분 정도 섭취한 대상자들은 일주일에 2인분 미만으로 섭취한 대상자들과 비교해 대장암 재발 또는 사망 위험이 5% 더 높았다.

연구팀의 에린 밴 블라리건 전염병 및 생물통계학과 교수는 UPI와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이번 연구 결과는 적색육이나 가공육이 대장암 재발 위험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그는 “대장암 환자와 생존자는 통곡물과 채소 등 저당 지수 식단에 집중해야 한다”며 “하지만 환자의 선호도에 따라 고기도 포함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전의 여러 연구에 따르면, 적색육이나 가공육, 술을 많이 섭취하면 대장암 발생 위험이 증가한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식품이 신진대사를 돕는 소화관의 박테리아인 장내 미생물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종양 성장을 예방하는 능력을 손상시킨다”며 “이 때문에 이미 대장암에 걸린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이번 연구 결과에도 불구하고 대장암을 예방하려면 이런 식품의 섭취를 절제해야 한다”고 말한다.

이번 연구 결과(Associations Between Unprocessed Red Meat and Processed Meat With Risk of Recurrence and Mortality in Patients With Stage III Colon Cancer)는 ‘미국의사협회지 네트워크 오픈(JAMA Network Open)’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