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도 1급 발암물질인데…암환자 4명 중 1명은 지금도 폭음중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술을 많이 마실수록 암 발생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잘 알려진 가운데, 국내 암 생존자 4명 중 1명 이상이 폭음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소득 수준이 낮을수록 폭음을 자제하지 못하는 특징이 있었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심재용 교수팀은 2016~2017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1만1388명을 대상으로 폭음·과음 등 고위험 음주와 사회·경제적 요인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연구에 따르면, 암 환자의 27.2%는 폭음, 5.3%가 과음을 하고 있었다. 암에 걸리지 않은 사람의 폭음과 과음 비율은 각각 53.9%·10.5%다.

연구에서 폭음은 한 달에 적어도 1번 이상 한 자리에서 남성이 술을 7잔(또는 맥주 5캔), 여성이 5잔(또는 맥주 3캔) 이상 마시는 것을 뜻한다. 과음은 하루 평균 알코올 섭취량이 남성 30g 이상, 여성 20g 이상인 경우에 해당된다.

연구팀은 논문을 통해 “암 진단을 받은 후에도 절반은 고위험 음주를 지속한다는 의미다”라며 “음주가 암 발생 위험을 높이고 생존율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것은 널리 알려져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구강·인두·식도·간·췌장·유방·대장·폐·전립선·신경계·피부 등에 생기는 암은 알코올과 연관성이 밝혀져 알코올 관련 암으로 통한다.

암환자 중 특히 술을 끊지 못하고 폭음하는 사람은 저소득층이었다. 암 진단 후 폭음 비율은 저소득층이 고소득층보다 2.2배, 과음 비율은 3.5배 높았다.

암에 걸리지 않은 성인에서는 직업이 있는 사람의 폭음 가능성이 무직자의 1.7배(과음 가능성 1.5배)였다. 도시에 사는 사람이 폭음할 가능성은 농촌 거주 주민 대비 1.5배, 교육 수준이 낮은 사람이 과음할 가능성은 1.4배로 나타났다.

연구팀에 따르면, 저소득층에서 고위험 음주가 많은 것은 과다한 음주로 인해 질병이나 사망에 더 취약하므로 암으로 진단받은 경우가 더 많았기 때문일 수 있다. 또한 암 등 질병으로 인한 경제적 부담이 저소득층에서 더 크기 때문에, 금주·절주 등 치료·생활 환경 개선 같은 노력을 할 여건이 되지 않았기 때문일 수도 있고 설명했다.

해당 논문 ‘한국 암환자에서 고위험 음주에 영향을 미치는 사회경제적 요인 : 제7기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2016~2017)’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