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은 왜 제 잘못을 인정하지 못하나

[소아크론병 명의 최연호의 통찰]남탓과 내탓

돌을 갓 넘긴 아이를 안고 진료실로 들어오는 아빠는 화가 나 있었다. 뒤따라 들어오는 엄마는 사색이다. 무슨 죄라도 지은 듯 남편 앞에서 꼼짝 못하고 있었다. 자초지종은 이랬다. 전업주부인 엄마가 집 안에서 캑캑거리고 있는 아이를 발견했고, 아이가 아무 것도 먹지 않으려 하면서 침을 흘리고 있어 병원에 데려 갔는데 엑스레이를 촬영해보니 목 부위에 1cm 가량의 동그랗게 생긴 금속 이물질이 발견된 것이다.

다급하게 직장에 있는 남편을 불러 상급 병원으로 데려온 것이다. “아니 뭐든지 입에 넣는 애인줄 알면서 도대체 방 청소는 하고 있던 거야?” 아빠는 여전히 분을 참지 못하고 있었다. 이물질의 모양이 흐릿한 게 무언지 잘 모르겠고 아이가 증상이 있어 바로 내시경으로 이물질을 제거하기로 했다. 이물질은 입에서 식도로 연결되는 부위에서 바로 발견되었고 쉽게 빼낼 수 있었다.

그런데 매우 특이한 것이었다. 원형의 얇은 철망 같은 모양을 가지고 있었다. 밖에서 대기하던 보호자를 불렀는데 엄마만 내시경실로 들어왔다. “혹시 이게 무엇인지 아시겠어요?” 내 질문에 그 이물질을 뚫어지게 바라보며 갸우뚱 하던 엄마는 갑자기 두 눈을 크게 뜨며 외쳤다. 찰나의 순간에 엄마의 표정이 밝아짐을 느꼈다. “아빠 이어폰?” 아하, 이어폰을 감싸는 그물 같은 망이었던 것이다.

엄마가 연신 고마워하며 나간 뒤 간호사로부터 나중에 들은 얘기로는 내시경실 밖에서 엄마가 고개 숙인 아빠 앞에서 일장훈계를 하고 있었다나 뭐라나.

사람 살아가는 모습은 언제나 누구나 다 똑같다.

사실 잘잘못을 따지자면 이어폰을 아무렇게나 놓아둔 아빠와 바닥에 있던 그것을 챙기지 못한 엄마 모두에게 책임이 있을 것이다. 그래도 원인을 제공한 사람이 분명하니 비율로는 7 대 3 정도로 아빠의 책임이 크다고나 할까? 아마도 집에 돌아간 부부는 한 번 더 싸울 것 같은데 7을 잘못한 아빠가 3 또한 잘못이라며 엄마를 긁어 놓을 확률이 높다.

매스컴에서 늘 경험하듯이 죄인으로 몰리면 꼭 ‘다른 이들도 그러는데 왜 나만’이라며 항의하는 사람을 자주 보게 된다.

유명한 심리학 실험에 따르면 부부가 집안 일을 하는 데 있어서 각자 몇 퍼센트를 맡고 있냐고 물었는데 두 사람이 일한 양을 합했더니 거의 대부분 100퍼센트가 넘게 나왔다.

자기가 더 많은 일을 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하지만 부부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둘 다 맞는 말을 하고 있다. 각자 설거지도 많이 했고 슈퍼마켓에도 자주 갔으며 육아도 열심히 해왔음은 분명해 보인다. 단지 ‘많음’의 정의가 서로 달랐을 뿐.

아마도 ‘남 탓’만큼 우리의 삶과 밀접한 관계를 가진 행동도 없을 것이다. 무슨 일이든 그 결과가 좋으면 ‘내 탓’이고 나쁘면 ‘남 탓’이 되니 세상의 모든 일은 ‘내 탓’ 아니면 ‘남 탓’이다. 잘못한 일에 대하여 책임을 져야 한다는 부담이 자신을 떳떳하지 못하게 만드는 주요인이 된다.

이 부담은 아무리 작은 일이었어도 사람에게는 확실히 피하고 싶은 ‘소확혐(작지만 확실히 나쁜 기억)’이다. 자신의 판단이 언제나 바르지는 않을 것이라서 그렇다. 알면서 자신만 슬쩍 빠지는 행위는 비난받아 마땅하지만, 사실 모르고 ‘남 탓’만 하는 경우도 태반이다.

정치, 경제, 사회를 논하다 보면 늘 둘로 나뉘어 다투고 있음을 보게 된다. 세상에는 ‘경합하는 진실(Competing truth)’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만들어진 진실》의 저자 헥터 맥도날드의 언급대로 ‘양쪽 다 진실’이다. 3도 진실이고 7도 당연히 진실이겠지만, 3보다 못함을 가지고서 자신에게 혹은 자기 편에게 유리하도록 호도하는 것과 자신의 허물을 보지 못한 채 ‘남 탓’을 먼저 내세우는 옹졸함이 문제인 것이다. 이쯤 되면 ‘못된’ 게 아니라 ‘못난’ 것이리라.

‘남 탓’ 전에 ‘내 탓’을 할 수 있는 여유와 자신감이 필요하다. 잊지 말자. 성숙한 인간이 가져야 할 덕목인 ‘비판적 사고’는 타인에 대한 무조건적 비판이 아니라 먼저 자신의 주장에 잘못이 없는지 엄격하게 살펴보는 것이라는 사실을.

에디터 kormedimd@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5개 댓글
  1. 복싱운동유단자

    그렇군요 반성을 해야겠어요 전 복싱유단자로서 고1때 어떤애의 눈을 죽어라 팻엇고 저한테 맞은애는 응급실실려가서 유명한병원에서 진료받고 치료받아서 진단서도있었고 저또한 치료비를 입금했었습니다 저희부모님도 봐달란식으로 다른 가해자들이 피해자때리고나서 하는 행동처럼 저희부모님도 무릎꿇고 빌었구요

    그래서 전과생길뻔했는데 저랑 친밀한 애들이 저의편을들어줬고 피해자는 경찰에 신고하지않았기때문에 그냥넘어갔습니다 전 저의친구들을믿고 쌍방이라는거짓말을쳤었는데 그것도 기가막히게 먹혔었구요 선생님은 저랑 같은 운동부출신이라서 저의편을들어주고 저의빽이되어주었기때문에 저는 전과가 생기지않은채 지금까지도 아무일없는것처럼 사이코패스처럼 감정을 숨기며 살수있게 되었습니다 내자신을생각해보건데 쌍방이라고 우기는 내자신도 스스로를돌아볼때 참웃깁니다 저에게는 쌍방이라는 증거가아무것도없습니다 그건 맞지않았기때문에없는건데 계속 우겼었으니까요. 피해자에대해서 공세를 잠시 느슨하게 둔것도 그이유입니다 피해자가 명문대학병원같은곳에서 진단서를 뽑았다면 확실하기때문에 제가 거짓말을쳐도 먹히지않을것이기 때문이죠. 25살인 지금 그래도 그때에대해선 후회하지않습니다 나자신에게 거짓말을쳐서라도 자신을 지켜냈기때문입니다.

    1. moon

      왜그랬나요? 굳이 그래야할 필요가있었나요 현재는 뭘하고있나요?

      1. 복싱유단자 마가렛

        아버지일을도와서 고물상일을하고있습니다 자본이더모이면 곧 거대음식점 창업을할것이고요 전 25살로 아직도 어린편이고 만으론 23살밖에안되지만 제가 폭행햇던 피해자말고도 수많은 피해자들이 복싱으로 남을패는 가해자들때문에 힘든것으로 알고있습니다 그래서 중고딩 애들에게 말하건데 복싱배웠다고 남을패는건 잘못됬다라고 말하고싶습니다. 전 그당시 그걸외면했던 큰이유가 저의 복싱부에 예전선배들도 많이 놀러왔었고 그선배들이 피해자를 쌍방폭행범으로 둘러씌워서 죄를 벗어났던것을 많이 목격했기때문에 따라했는데 이제정말후회합니다 내 죄질이큰걸이해합니다 앞으론 이렇게살지않을겁니다. 너무 죄책감이 많고 괴롭습니다.

  2. 복싱유단자 마가렛

    후회합니다 그때 폭행을하지말았어야했는데 저는 남탓을많이했습니다 복싱배운걸로 운동부선생님빽믿고 어떤아이가 왕따라는이유로 눈하고 얼굴 수십대폭행해서 쓰러뜨리고 병원실려가게하고 수술받게만들었습니다 치료비도 지급했고 피해자에게는 증거들도있기때문에 제가 쌍방이라고 우겨도 통하지가않습니다 문득 후회가많이 됩니다. 그렇게 맞은애는 평생트라우마에 시달리면서 저를 원망할텐데 말입니다.

  3. 나그네

    김연호냐? ㅋㅋㅋㅋㅋㅋㅋㅋㅋ 김연호가 그런짓한다고 주위친구놈들에게서 많이들어왔었는데 역시 ㅋㅋㅋ 사람그리 쉽게 패면 안되는기라 내가 아는애도 복싱배웟다고 남 막패다가 감옥갔는데 넌 진짜 운좋은기라 착하게살그라이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