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칫솔질의 조건 7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건강한 치아는 오복 중의 하나라는 말이 있다. 이가 부실하면 먹는 것부터 해서 몸 곳곳에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크다. 면역력이 떨어지고 인지 기능이 저하된다. 치아 상태는 심장 혈관계에도 영향을 미친다.

치아를 건강하게 관리하려면 칫솔질이 가장 중요하다. 과연 나는 적당한 시간에 필요한 만큼 이를 닦고 있는 걸까? 올바른 칫솔질을 위해 점검해야 할 사항들, 미국 건강 매체 ‘웹엠디’가 정리했다.

◆ 시간 = 미국 치과협회에 따르면, 플라크를 제거하기 위해서는 적어도 2분 이상 칫솔질을 해야 한다. 교정 장치를 장착했거나 임플란트 시술을 했다면 더 오랜 시간이 필요하다. 지금 몇 분이나 이를 닦고 있는지 감이 오지 않는다면 스마트폰의 시계 앱을 이용할 것. 스톱워치를 눌러 시간을 재보고, 2분 이하라면 습관을 바꿔야 한다.

◆ 빈도 = 하루에 몇 번이나 이를 닦나? 혹시 아침에 외출하기 전에 닦은 게 끝은 아닌가? 술을 핑계로 칫솔질을 건너뛰고 침대로 가는 버릇은 버려야 한다. 플라크, 그리고 입속 세균을 제거하려면 반드시 하루에 두 번 이상 이를 닦을 것.

◆ 시점 = 이는 언제 닦는 게 좋을까? 예전에는 식후 3분 안에 이를 닦아야 충치가 생기지 않는다고 했다. 연구 결과가 쌓이면서 요즘은 다른 권고가 나온다. 식후 20~30분은 입속이 산성 상태. 바로 이를 닦으면 에나멜이 마모될 위험이 크다. 조금 기다릴 것. 특히 탄산음료, 맥주, 커피 같은 산성 음료를 마셨을 때는 30분 이상 지난 다음 이를 닦아야 한다. 만약 시간이 없다면 물 또는 구강 세정제로 입을 헹궈 산을 제거한 다음 칫솔질을 하는 게 방법이다.

◆ 방향 = 칫솔질은 좌우가 아니라 상하로 해야 한다. 아랫니는 아래에서 위로, 윗니는 위에서 아래로, 치아의 씹는 면을 향해 부드럽게 닦아줄 것. 혀도 빼먹지 말아야 한다. 뒤에서 앞으로, 가볍게 두어 번 쓸어주면 된다.

◆ 힘 = 칫솔질의 핵심은 강도가 아니라 반복이다. 대문의 벨을 누르는 정도면 충분하다는 사실을 기억할 것. 너무 세게 닦았다간 오히려 치아와 잇몸에 손상을 입힐 수 있다.

◆ 치약 = 광고 속 이미지에는 대개 치약이 칫솔모 전체를 덮고 있다. 실제로는 완두콩 한 알 크기면 충분하다. 치약 속 불소는 미네랄. 너무 많이 사용하면 치아의 모양과 구조를 바꿀 수 있다.

◆ 칫솔 = 칫솔 관리에도 신경을 쓸 것. 양치를 한 다음에는 치약이나 음식물 찌꺼기가 남지 않도록 깨끗이 헹궈서 건조한 곳에 보관한다. 젖은 상태로 커버를 씌우거나 통에 넣지 않도록 할 것. 다른 칫솔과 닿지 않도록 거리를 확보하는 것도 중요하다. 칫솔의 수명은 얼마나 될까? 길게 잡아 서너 달이다. 즉 서너 달에 한 번은 새 칫솔로 바꾸는 게 좋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