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에 수수, 팥 넣으면.. 몸의 변화가?

[사진=국립농업과학원]

건강을 생각해 쌀밥에 현미, 보리, 콩 등을 넣어 먹는 사람이 늘고 있다. 수수와 팥은 어떨까? 쌀밥에 모자라는 영양분을 보충할 수 있고, 수수와 팥이 빚어내는 시너지효과도 상당하다. 어떤 변화가 있을까?

◆ 수수와 팥,  ‘궁합’이 잘 맞는 이유?

지난 대보름 때 오곡밥을 먹은 사람이 있을 것이다. 흔히 쌀, 보리, 콩, 조, 기장 등 다섯 가지 곡식을 오곡이라고 한다. 수수와 팥도 영양분이 많은 곡식이다. 우리 조상들이 오곡밥에 수수를 섞어 먹었다는 기록이 있다. 국립농업과학원에 따르면 단맛이 강한 팥은 쓴맛이 있는 수수와 함께 조리하면 각각의 약점이 줄어들어 궁합이 잘 맞는다. 예로부터 수수팥떡, 수수부꾸미 등을 먹은 것은 이런 시너지 효과를 살린 것이다.

◆ 혈액 정화, 혈관 청소에 도움… 수수와 팥의 시너지 효과

수수를 팥과 함께 먹어 보자. 혈액 속 콜레스테롤 억제와 노폐물 제거에 좋다. 수수는 불포화지방산이 있어 모세혈관을 튼튼하게 하고 콜레스테롤 함량을 낮추는 작용을 한다. 팥에는 사포닌과 콜린이 많아 혈액 속의 중성지방 조절에 도움을 준다. 수수와 팥은 모두 혈액을 깨끗하게 하고 혈관에 들러붙은 중성지방 제거를 돕는다.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것이다.

◆  비타민 B, 단백질, 철, 칼슘… 항산화 성분 풍부

수수는 현미에 비해 탄수화물과 열량은 낮다. 하지만 단백질, 불포화지방, 철, 칼슘 등 미네랄과 비타민 B가 많이 들어 있다. 팥도 비타민 중에서 특히 B군이 풍부해 탄수화물의 소화흡수 및 피로감 개선, 기억력 감퇴를 줄이는 데 도움을 준다. 붉은 계열의 수수는 폴리페놀과 플라보노이드 등 몸의 산화(손상, 노화)를 줄이는 항산화성분이 많아 질병 예방과 노화를 늦추는 작용을 돕는다.

◆ 수수·팥밥 어때요? 자연 그대로의 건강식

우리나라에서 수수는 대부분 밥에 넣어먹는 혼반용으로 이용되고 있다. 영양소가 많아 흰쌀에 부족한 성분을 보충해 주는 역할을 한다. 수수로 밥을 지을 때는 쌀과 수수의 비율이 8대2 정도가 적당하다. 여기에 팥을 추가하면 영양분이 늘어난다. 매일 먹을 순 없어도 가끔 수수·팥밥을 먹으면 건강에 좋고 별미가 될 수 있다. 여기에 나물을 곁들이면 청정 건강식이 될 수 있다.

◆ 국내산, 수입산 구별법

국산 수수는 수입 수수에 비해 둥근 편이고 반투명 낱알이 거의 없다. 낱알에 붉은 속껍질이 남아있는 편이다. 반면 수입산은 흰빛을 띠고, 낱알이 둥글기보다는 길며 반투명 낱알이 많이 섞여 있는 편이다. 팥은 수입산 적두와 구별해야 한다. 적두는 낱알이 국산에 비해 작고 흰색의 띠가 짧아 뚜렷하지 않다. 팥은 붉은색이 짙고 윤기가 나며 껍질이 얇은 것이 좋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4개 댓글
  1. 이씨

    수수에는항암 효과가있다는데ㆍ

  2. 수애

    현미에 수수나 팥을 섞어 밥을 지으면 어떨까요?

  3. 조기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탄수화물과 열량이 낮으니 당뇨환자에게 좋겠네요.

  4. 사냥꾼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오늘하루 생복하세요 ^^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