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혈액순환 돕는 반신욕, 주의해야 할 사람은?

[날씨와 건강] 빈신욕의 건강 효능과 주의할 점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파특보가 발효된 경기 북·동부와 강원 내륙·산지, 충북, 경북 북부 내륙 지역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10도 이하로 떨어져 춥겠다. 충남권과 전라권, 제주도는 대체로 흐린 가운데 눈 또는 비가 오겠다.

☞오늘의 건강= 다시 강추위가 들이닥쳤다. 이렇게 기온이 떨어지면 몸의 신진대사가 느려지기 마련이다. 이럴때는 간단히 반신욕을 해보자. 혈액순환은 촉진은 물론 노폐물 배출, 스트레스 해소 효과도 얻을 수 있다.

반신욕은 약 37~39℃ 정도의 온수에 몸을 명치 이하까지만 20~30분 담그는 것을 말한다. 욕조의 2/3 정도만 물을 채우고 온도가 떨어질 때마다 물을 조금씩 보충하면 적정 온도를 오래 유지할 수 있다.

단, 물의 온도가 40℃를 넘거나 너무 오랜 시간 몸을 담그면 탈수와 어지럼증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평소 고혈압을 앓고 있거나 음주 직후에는 반신욕을 피하는 것이 좋다. 반신욕 후에 하체 온도를 높이는 수면 바지, 수면 양말 등을 착용하면 효과를 오래 유지할 수 있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