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바이오, 경구용 치매 치료제 1000억 투자 유치

[사진=아리바이오]
국내 최초로 알츠하이머병 치료제의 미국 임상 2상을 마친 아리바이오가 1000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바이오 벤처기업 아리바이오는 국내 기관을 대상으로 1000억원이라는 대규모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18일 밝혔다. 투자에는 메리츠증권, 마일스톤 자산운용, 람다 자산운용 등이 참여했다.

아리바이오는 지난해 11월, 미국 보스턴에서 열린 ‘2021년 알츠하이머 임상학회(CTAD)’에서 알츠하이머 치료제인 ‘AR1001’의 12개월 간의 미국 임상 2상 결과를 발표했다. 당시 현장에 참석했던 세계 각국의 치매 전문가들은 AR1001에 대해 세계 최초의 ‘경구용(먹는)’ 알츠하이머병 치료제라는 점에서 관심을 보였다.

임상 3상 자금으로 대규모 투자가 이루어진 것은 그만큼 혁신적인 신약으로써 AR1001의 임상 2상 결과가 매우 우수하다는 반증이라고 회사측은 전했다. 올해 상장을 위한 기술 상장 특례 평가에 중에 있다.

정재준 아리바이오 대표는 “계획하고 디자인한 방향대로 임상 3상을 진행할 수 있게 된 만큼, AR1001의 임상 3상 성공 가능성도 더 커질 것이며 이는 인간의 존엄성을 사라지게 하는 병인 ‘알츠하이머’라는 난치병의 정복에 한 발 더 접근했다”고 말했다.

장봄이 기자 bom24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