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거트 외, 소화에 도움 되는 음식은?

 

식이섬유가 풍부한 채소와 과일, 유산균 함량이 높은 요거트소화기관의 건강에 좋은 대표적인 음식들이다. 위장관이 약한 사람들이 섬유질 식품과 프로바이로틱스를 자주 먹는 이유다.

 

그런데 로 우려마시거나 양념으로 사용하는 식재료 중에도 소화를 원활하게 하는데 효과가 있는 종류들이 있다. 이 음식들을 먹으면 복통, 메스꺼움, 복부팽만, 설사, 변비 등의 증상이 완화된다.

 

 

 

◆ 생강

위장기관은 꿈틀거리는 연동운동을 통해 음식을 아래로 내려 보낸다. 연동운동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소화불량이 나타난다. 이 운동이 너무 약하면 변비가 생기고 활동이 지나치면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을 보이게 된다.

 

이럴 때 도움이 되는 것이 바로 생강이다. 매운 맛을 내는 양념재료로 많이 쓰이는 생강은 연동운동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는데 도움을 주는 진저롤과 쇼가올이라는 성분이 들어있다. 위장관 운동이 비정상적일 때 생강을 먹으면 속을 달랠 수 있단 것이다. 신선한 생강을 갈아서 볶아 먹어도 되고 생강을 끓여 차로 마셔도 된다.

 

 

 

◆ 회향 씨

펜넬 씨드라고도 불리는 회향 씨는 일부 문화권에서 오래 전부터 소화를 돕는 음식으로 이용해왔다. 무거운 식사로 위장관이 큰 자극을 받았을 때 회향 씨를 먹었다.

 

이 씨앗에 든 휘발성 식물기름은 배에 가스가 차고 위경련과 복부팽만이 나타나는 증상을 완화하는 효과가 있다. 단 속 쓰림으로 고통 받는 사람은 주의해야 한다. 이 성분이 식도를 확장시켜 위산역류를 가중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식후 속이 더부룩할 땐 티스푼 반 개 정도의 회향 씨를 먹으면 된다.

 

 

 

◆ 애플 사이다 식초

위는 음식을 분해할 때 염산을 이용한다. 산의 농도가 너무 낮으면 음식이 제대로 분해되지 못한다는 것이다. 보통 위속의 산을 중화하는 약인 제산제를 복용하거나 스트레스가 있거나 노화가 진행 중일 때 산의 농도가 떨어진다.

 

산의 농가 지나치게 낮아지면 소화불량이 일어나고 소화기관에는 나쁜 박테리아가 번식하게 된다. 산성이 강한 사과 식초와 같은 음식이 소화건강을 지키는데 도움을 주는 이유다. 사과식초 테이블스푼 한 개를 물에 희석시킨 다음 아침에 먹으면 소화액 분비에 도움이 된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