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인년 첫 보름달, 정월대보름

[날씨와 건강] 오곡밥과 묵은 나물, 부럼 먹으며 건강 기원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전국에 눈이 내리고 강추위가 찾아오겠다. 예상 적설량은 제주도 산지 5~10cm, 중산간 2~7cm, 해안 1~3cm다. 눈과 더불어 기온도 6~7도 이상 떨어지고 강한 바람이 불면서 체감온도가 낮아 당분간 매우 추운 날씨를 보일 전망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0~2도, 낮 최고기온은 4~7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정월대보름은 설날 이후 처음 맞는 보름날로 상원 또는 오기일(烏忌日)이라고도 한다. 예전에는 정월대보름이 세배를 올릴 수 있는 마지막 날이었다. 대보름에는 오곡밥과 부럼, 귀밝이술 등을 먹으며 한 해의 건강과 풍년을 기원했다. 이 풍속은 지금까지도 이어지고 있다. 올 대보름엔 즐기던 음식의 영양 가치를 알아보자. 더 건강한 한 해를 기원할 수 있다.

◆ 부럼

대보름에는 아침 일찍 부럼을 나이만큼 깨물어 먹는 관습이 있다. 이를 ‘부럼 깨기’라고 한다. 아침을 먹기 전에 이것을 까먹으면 한 해 동안 부스럼을 앓지 않는다고 했다. 부스럼은 피부에 생기는 트러블을 말한다.

견과류는 불포화 지방산이 많고 영양소가 풍부하고, 적은 양으로도 고칼로리를 섭취할 수 있어 겨울철 피부 건강을 챙기기에 효과적이다. 대표적인 부럼으로 밤, 땅콩, 호두, 잣 등이 있다.

은 비타민 B1와 D가 매우 풍부하다. 이는 칼슘 흡수를 돕고 뼈를 튼튼하게 만든다. 또, 비타민C가 100g당 12mg으로 견과류 중 가장 높아 피부 미용과 피로 개선에 좋다.

땅콩은 건강한 지방인 불포화지방이 풍부해 LDL 콜레스테롤을 저하하고, 심혈관질환 예방 효능이 있다. 또 폴리페놀이 풍부해 노화 예방에 탁월하며, 레스베라트롤은 심장병도 예방한다.

호두는 비타민 E가 풍부해 혈액순환을 촉진하며, 피부와 모발 건강 유지를 돕는다. 노화 방지에도 효과적이며 두뇌 운동 촉진에도 효능이 있다.

은 빈혈에 좋은 비타민B와 철분이 풍부하다. 뇌세포 활성화에 좋은 레시틴이 치매 예방도 돕는다. 이 밖에도 잣은 항산화 작용과 항염증에 효능이 있다.

◆ 오곡밥

오곡밥은 주로 찹쌀과 조, 수수, 기장, 팥, 검은콩을 넣어 짓는다. 다양한 색이 어우러져 보기 좋을 뿐만 아니라, 색별로 갖는 영양성분이 다양하다.

흰 색인 찹쌀은 성질이 따뜻해 겨울철 섭취하기에 안성맞춤이다. 소화가 잘되고, 식이섬유가 풍부해 장 건강에 좋다. 비타민 E가 풍부해 피부 노화 예방에 도움이 된다.

노란색인 조와 기장은 베타카로틴이 풍부해 눈 건강에 도움을 준다. 쌀에 부족한 식이섬유와 무기질, 비타민도 많이 들어있다. 특히, 기장은 HDL 콜레스테롤을 높여 동맥경화를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붉은색의 팥과 검은색의 콩은 안토시아닌이 풍부하다. 이는 로돕신의 재합성을 촉진해 눈 건강 유지와 콜레스테롤 억제 효능이 뛰어나다. 또, 팥은 칼륨이 풍부해 부기 해소에 탁월하고 포만감이 커 다이어트 중 섭취하기에 좋다.

갈색의 수수는 폴리페놀이 풍부해 항산화 효과가 뛰어나다. 쌀과 비교했을 때, 칼로리는 동일해도 식이섬유량이 4배 정도 많아서 포만감을 주고 장내 환경개선에 탁월하다.

쌀과 잡곡의 비율은 7:3이 가장 이상적이지만 몸이 찬 사람은 따뜻한 기운의 찹쌀, 콩을 늘리고, 몸에 열이 많은 사람은 팥과 같이 찬 기운의 잡곡을 늘려 밥을 짓는 것이 현명하다.

김혜원 기자 henta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