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에게 독이 되는 친구 유형 4

 

다른 사람들 앞에서 망신을 준다거나 배신을 반복하는 친구가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관계를 끊지 못하는 친구를 두고 ‘톡식 프렌드(toxic friend)’라고 한다. 자신을 종종 불편하게 만들지만 일대일로 있을 땐 괜찮은 친구이기 때문에 관계를 끊기 어렵다. 하지만 이런 친구는 결국 본인의 심신을 해치는 원인이 된다. 미국 건강지 헬스에 따르면 톡식 프렌드가 있다는 몇 가지 근거가 있으며, 이런 상황에 처해있다면 관계를 회복하거나 끊어내야 한다.

 

 

 

◆ 본인 스스로에 대해 나쁜 감정을 느낀다

친한 친구 사이에도 갈등이 생기고 충돌이 일어난다. 이는 지극히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하지만 전반적으로는 친구와 함께 있을 때 의지가 되고 본인 스스로에 대해 긍정적인 감정을 느낄 수 있어야 한다. 친구들과 어울릴 때 오히려 본인에 대한 부정적 감정이 커진다면 이는 친구들이 ‘수동적인 공격’을 통해 끊임없이 자신을 깎아내리고 있다는 근거다.

 

◆ 친구의 반응을 예측할 수 없다

친구가 자신의 말과 행동에 어떤 반응을 보일지 알 수 없어 불안한 감정이 들고 자꾸 눈치를 보게 된다면 건강한 우정이라고 볼 수 없다. 살얼음판을 걷는 기분이 든다면 친구관계에 문제가 있다는 명백한 증거다. 불확실성은 불안감과 스트레스 수치를 높이고, 정신적 혹은 신체적 징후로 발현되기도 한다.

 

 

 

◆ 가십이 매우 예사로운 일이다

여러 명의 친구 중 한 명이 빠지면 꼭 그 친구에 대해 뒷말을 하는 그룹이 있다. 종종 한 명이 집중적으로 공격을 당하는 ‘집단공격’이 일어나기도 한다. 친구들과 함께 나눈 사적인 내용 혹은 비밀이 자꾸 새어 나가고 친구들이 자신을 재단하려한다면 좋은 친구관계라고 볼 수 없다.

 

◆ 하기 싫은 일을 해야 한다는 압박을 느낀다

이는 매우 위험한 친구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는 경고 신호다. 친구들과 있을 때 본인이 불편하게 느끼는 일, 하기 싫은 일, 심지어 법에 저촉되는 일까지 해야 한다는 느낌을 받는다면 이는 불합리한 ‘사회적 압력’에 짓눌린 상태다. 친구들이 요구하는 일을 할 때마다 창피하다거나 죄책감이 든다면 관계를 끝내야 할 때다.

 

 

 

◆ 관계를 회복하는 방법은?

톡식 프렌드의 관계에 처해있다고 해서 회복이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 친구 중 2명 이상이 현재의 관계에 문제가 있단 사실에 동의하면 어렵지 않게 문제가 해결되기도 한다. 이를 3명 이상의 좀 더 많은 친구들에게 털어놓고 피드백을 받으며 개선해나가면 된다.

 

대화를 꺼내는 방식에도 요령이 있다. 친구에게 ‘너는 항상 나를 무시하고 깎아 내린다’는 식으로 얘기하기보단 ‘가끔 우리는 서로를 지지해주지 못하는 것 같다’는 식으로 좀 더 부드럽게 이야기하는 것이 좋다. 이 같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다른 친구들이 변하려는 시도를 하지 않는다면 이때는 친구관계를 과감히 정리해야 한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3개 댓글
  1. 서동민

    한 번 살다가는 인생.
    반드시 주의해야 하는 4가지 역수의 인간들.

    쪽. 대. 원. 경.

    역수 5번. 쪽제비는 위선.
    역수 7번. 대머리는 시샘.
    역수 9번. 원숭이는 보복.
    역수 11번. 경단코는 밀고.

  2. 서동민

    위선적이고 이중인격 쓰는 놈들은 눈물샘이 유난히도 깊고.
    시샘 많고 질투심 많은 놈들은 하나같이 탈모요.
    사소한 일에 원한 품고 보복한다고 미쳐 날뛰는 놈들은 여지없이 원숭이 얼굴.
    계집애들처럼 남의 말 옮기기 좋아하고 밀고, 무고 일삼는 한심한 놈들은 언제나 경단코.

    그래서 쪽. 대. 원. 경.

    쪽제비는 위선.
    대머리는 시샘.
    원숭이는 보복.
    경단코는 밀고.

  3. ㅇㅇ

    친구는 끼리끼리 만나는거다. 자기가 좆같은건 생각안하고 친구 결점만 찾아서 불만 터뜨릴꺼면 그냥 친구없이 혼자살아라
    이 쓰레기 들아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