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 직후 90분간 ‘이것’하면 항체 ↑ (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백신이나 독감 백신 접종 직후 90분 동안 걷거나 조깅, 자전거를 타는 것이 더 많은 항체를 유발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최근 국제학술지 ‘뇌, 행동, 면역’에 발표된 미국 아이오와주립대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뉴욕타임스(NYT)가 9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운동이 백신 반응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 과거의 몇몇 연구에서 독감 예방 접종 전에 팔 운동을 하는 것이 가만히 앉아 있는 것보다 항체의 수치를 높이고 그 후에 특화된 면역 세포들을 증가시켰다. 2020년 연구에선 엘리트 운동선수들이 건강한 젊은이들로 구성된 통제 그룹보다 독감 예방 접종 후 더 많은 항체와 면역 세포를 생성했다.

그러나 이러한 초기 연구들 중 백신 효과를 증폭시키기 위한 최적의 시기와 운동량을 추정한 연구는 없었다. 특히 2020년 말부터 접종이 가능해진 코로나19 백신에서 운동효과에 대한 연구는 전무했다. 아이오와주립대 나노백신연구소의 마리안 코허트 교수 연구진이 70명의 사람과 80마리의 쥐에 대해 실시한 연구는 이를 겨냥한 것이었다.

연구진은 18세~87세의 건강한 성인 수십 명을 초대해 독감 백신을 맞도록 했다. 또한 코로나19 화이자 백신 첫 접종을 한 28명의 남성과 여성을 모집했다. 백신 접종 전 이들의 혈액 속 항체수치를 먼저 확인한 연구진은 무작위 추첨을 통해 백신 접종을 하고 난 뒤 가만히 앉아 안정을 취하도록 한 그룹과 90분 동안 운동을 하게 한 그룹을 비교했다.

운동시간을 90분으로 정한 것은 실험실 연구에서 해당시간의 운동량이 면역세포의 생성을 촉발히는 ‘인터페론 알파’라고 불리는 혈액 속 물질의 생산을 상당히 증가시킨 것으로 조사됐기 때문이다. 운동그룹은 백신 접종 후 90분 동안 연구실이나 코로나19 백신접종센터의 인도에서 고정 자전거를 타거나 빠르게 걸었다. 그들은 분당 약 120~140회 심장 박동수를 유지하는 것을 목표로 약간 도전적인 속도로 운동을 했다. 연구진은 또한 독감 백신을 받은 지원자 중 일부에게는 45분 동안만 자전거를 타도록 해 짧은 운동량으로도 동일한 효과가 발생하는지 비교할 수 있게 했다.

백신 접종 후 몇 주가 지나면 항체 수치가 높아지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연구진은 접종 후 2주후와 4주후에 지원자들의 혈액을 다시 채취했다. 한 달 후, 독감이나 코로나19에 대한 모든 사람의 항체 수치가 예상대로 백신 접종 후 상당히 증가했다. 그 중에서도 가장 높았던 사람들은 백신 접종 후 90분 동안 운동을 그룹이었다. 연구책임자인 코허트 교수는 “보너스 항체수치가 아주 크진 않았지만 통계적으로 유의미했다”고 말했다. 운동그룹 사람들은 추가적인 부작용도 보고하지 않았다

흥미롭게도 이 연구에서 45분 동안의 운동은 항체 수치가 가시적으로 증가하지 않았다 코허트 교수는 “단시간 운동으로 인해 면역력 증강에 필요한 인터페론 알파의 수치가 높아지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진은 이후 독감 백신 접종을 받고 안정을 취한 쥐와 계속 달리기를 한 쥐를 비교하는 동물실험을 반복했다. 그 결과 운동을 한 쥐 그룹에서 더 높은 인터페론 알파 수치를 발견했다. 이를 통해 운동이 인터페론 알파의 수치를 높임으로써 부분적으로 백신 효과를 증가시킨다는 가설에 도달했다. 코허트 교수는 “예방접종 후 적당한 90분의 운동 시간이 부작용 없이 백신 효과를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한계가 있다. 대조군의 규모가 작았고 백신 접종 후 한달이 넘어간 디 항체수치를 측정하지 않았다. 코허트 교수도 “해당 참가자들이 독감이나 코로나에 감염됐는지, 면역반응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다양한 다른 세포 수준도 조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를 검토한 영국 킹스칼리지런던의 카르민 파리안테 교수는 “심박수를 증가시키면서 90분 동안 운동을 한다는 것은 결코 쉽지 않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백신을 접종 받은 사람의 체력 수준과 상관없이 90분의 운동으로 항체 반응이 높아졌다는 점이 이번 실험결과를 신뢰하게 만들었다”고 그는 밝혔다.

연구진은 백신 접종 후 60분이나 다른 지속 시간, 또는 운동의 강도가 도움이 될 수 있는지, 혹은 그 반대인지, 그리고 항체 반응이 얼마나 오래 지속될 수 있는지에 대한 추가연구를 원하고 있다. 그들은 이미 운동이 부스터 샷의 면역효과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장기적인 연구를 위해 참가자를 모집 중이다.

해당 논문은 다음 링크( https://www.sciencedirect.com/science/article/pii/S0889159122000319 )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건필 기자 hanguru@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8개 댓글
  1. 검마르

    뭐야! 백신 맞고 쉬라며?
    씻지도 말고 그냥 쉬라며?

  2. 익명

    안정을 취하라 했는데 여튼 코로나 징글징글하다. 사람을 만나서 먹고 이야기하며 지내야하는데 만나는것도 불안하니~~~망할중국은 올림픽에서도 중국스럽다~~부끄러워 할 행동을
    그렇게 해도 뻔삔하니~

  3. 이영희

    백신을 온국민이 다 맞았는데
    확진자는 왜 더 늘어 나는것인지를
    밝혀러 더 이상 맞기 싫다!!

  4. 문재인

    부겨미,재앙이,은경이는 백신 18차 까정 맞고
    절로 가시요.

  5. 대통령문재인

    부작용 뿐인 코로나백신 2억명분 처분을 위해
    참 가지가지한다!
    쌩쑈를하고있습니다.죄송합니다.

  6. ㄹㄷㅈ

    항체 양이 많아진다고 무조건 좋은 것만은 아니다.

    1. 익명

      그러게요 3차 맞고 대상포진으로 입원했었네요

  7. 썩열

    다맞고 나서 야그하면 어쩌라고.
    코메디 언론사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