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기술, 간암 치료에 이용(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사용된 메신저리보핵산(mRNA)을 사용해 간암 종양의 성장을 억제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매사추세츠종합병원과 브리검여성병원 연구팀에 따르면, mRNA의 나노입자를 이용해 간암 종양의 성장을 느리게 하는데 도움이 되는 주요 유전자의 기능을 복구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mRNA는 세포에게 면역체계가 질병을 퇴치하도록 돕는 항체와 같은 단백질을 만드는 방법을 효과적으로 알려주는 유전 물질의 한 부분이다. 면역 반응을 촉진하거나 억제하는 면역 관문 차단제와 함께 사용하는 경우, mRNA 나노입자는 간의 미세 환경을 재프로그램하는 작용을 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의 진준 시 하버드 의과대학 마취학과 교수는 “이를 통해 간암에서 돌연변이 된 종양 억제제인 p53 마스터 조절 유전자의 기능이 회복돼 종양 성장을 억제할 뿐만 아니라 간암의 가장 일반적인 형태인 간세포암에서 항종양 면역 반응도 높였다”며 “종양 미세환경의 세포 및 분자 성분의 재프로그래밍은 간세포암 및 그밖의 암을 치료하는데 변혁적인 접근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mRNA 나노입자는 간세포암의 경우 종양 성장을 지연시키고 종양이 치료에 더 민감하게 반응하게 하는 단백질을 만드는 지침을 세포에 제공한다”고 덧붙였다.

간세포암은 간암 중에서 간세포가 암으로 변화된 것으로 간암의 가장 흔한 형태이며 치명적인 유형 중 하나다. 간세포암 환자는 모두 암세포를 인지하고 공격할 수 있도록 하는 약물인 면역 관문 차단제로 치료한다.

연구팀은 mRNA을 이용해 몇 가지 수정을 통해 얻은 기술을 암세포에 적용했다. 연구팀은 종양 억제 유전자인 p53의 기능의 손실을 복원하기 위해 디자인된 mRNA 나노입자 전략을 수립했다.

간세포암 환자의 약 3분의 1은 암이 진행됨에 따라 p53 유전자가 그 기능을 상실한다. 이번 연구 결과에 따르면, P53이 면역 관문 차단 치료를 하는 도중에 면역세포와 암세포의 상호 작용을 조절해 종양 미세 환경을 통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수십 년 동안 과학자들은 종양 억제 경로를 표적으로 하는 효과적인 방법을 찾기 위해 노력해오고 있다”며 “동물 모델을 대상으로 한 이번 연구를 인간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으로 이전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Combining p53 mRNA nanotherapy with immune checkpoint blockade reprograms the immune microenvironment for effective cancer therapy)는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Nature Communications)’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