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의 신호? 자꾸 하품을 하는 이유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람은 모두 하품을 한다. 평균적으로 하루 20회, 한 번에 5초 정도 걸린다. 왜 하는 걸까? 아직 그 이유는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하품은 졸음과 관련이 있으나 과학자들은 하품이 수면 욕구를 표시한다는 증거를 찾지 못했다. 널리 알려진 통념 중 하나는 몸에 산소가 너무 적거나 이산화탄소가 많을 때 하품이 난다는 것. 이론적으로 큰 하품을 하면 산소를 더 공급할 순 있지만, 과학적 근거는 없다. 하품은 비언어적 의사소통 방식일 수 있다. 개코원숭이 무리에서 하품은 잠잘 시간이란 뜻이다.

미국 건강 매체 ‘하버드 헬스퍼블리싱’이 그밖에 유력한 가설 두 가지를 소개했다. 둘 다 아직 입증되진 않았다.

◆허파에 바람 = 하품을 하면 폐와 인근 조직이 팽팽하게 펼쳐지는 스트레칭 효과가 생긴다. 덕분에 허파 내부 미세한 공기 통로가 막히거나 붕괴하는 걸 예방할 수 있다는 것. 이 가설에 따르면 호흡이 얕아질 때 하품이 나는 걸 설명할 수 있다. 잠에서 깼을 때가 대표적이고, 피곤하거나 지루할 때도 마찬가지다.

◆각성과 집중 = 하품을 하면 호흡기뿐만 아니라 다른 근육과 관절도 스트레칭할 수 있다. 그 결과, 심박 수를 높이고 더 또렷한 각성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는 것. 이 가설은 운동선수나 음악가들이 경기나 콘서트 직전에 하품하는 걸 설명할 수 있다.

과한 하품은 다른 질병을 알리는 신호일 수 있다. 다발성 경화증이나 루게릭병이 대표적이다. 편두통 증상이 나타나기 전 하품이 몰려오는 경우도 있다.

하품은 왜 전염되는 걸까? 전염보단 무의식적인 흉내에 가깝다. 타인의 하품을 따라 하는 것은 일종의 사교적 미러링(mirroing)이다. 상대방이 웃거나 다리를 꼬고, 머리를 긁적이는 행동을 나도 모르게 따라 하는 것과 비슷하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 개의 댓글
  1. 스페님

    하품이 전염되는 까닭
    하품을 하면 다량의 이산화탄소가 몸 밖으로 배출되는데,
    그 이산화탄소를 다른 이가 마셔 다시 하품을 하는것이고,
    또 그 이산화탄소를 다른 이가 마셔 다시 하품을 하기 때문.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