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색깔’ 옷입은 사람, 모기가 가장 좋아해 (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금 계절에 모기는 잘 보이지 않지만, 항상 이것만은 기억하자. 모기는 빨간색과 검은색을 좋아한다 것. 그러니 여름철 모기를 피하려면 이 색상 옷도 피하자.

모기는 우리가 내쉬는 호흡 속 이산화탄소(CO₂)를 감지한 후 특정한 색을 향해 날아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에 의하면 모기가 선호하는 색은 빨간색, 주황색, 검은색, 청록색이다. 반대로 녹색, 보라색, 청색, 흰색은 무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워싱턴대학교 제프리 리펠 박사팀은 황열, 뎅기열 등을 매개하는 이집트 숲모기(Aedes aegypti) 암컷이 여러 유형의 시각 및 후각 신호를 받았을 때 어떻게 행동하는지를 알아보는 실험을 진행했다.

연구진은 모기를 작은 실험실 상자에 넣은 후 여러 색의 점이나 사람의 손과 같이 다양한 유형의 시각적 패턴에 어떻게 반응하는지 살폈다.

우선 냄새 자극이 없는 경우 모기는 색깔에 관계없이 실험실 바닥에 있는 점을 대체로 무시했다. 하지만 실험실 안에 이산화탄소를 뿌리면 모기는 색에 따라 다르게 반응했다. 점의 색깔이 녹색, 파란색, 보라색인 경우 계속해서 무시했지만 빨간색, 주황색, 검은색, 청록색이면 모기는 점을 향해 날아들었다.

모기는 사람이나 동물이 숨쉴 때 내뿜는 이산화탄소 냄새를 맡을 수 있다. 리펠 박사팀을 포함한 이전의 연구에 따르면, 이산화탄소 냄새를 맡았을 때 암컷 모기의 활동이 활발해져 주변을 탐색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번 실험은 이산화탄소 냄새를 맡고 난 후 모기의 눈이 특정 파장을 선호한다는 것을 시사한다. 사람은 서로 다른 빛의 파장을 뚜렷한 색으로 본다. 650nm(나노미터)는 빨간색으로, 450nm 파장은 파란색으로 보이는 식이다.

모기가 인간의 눈과 같은 방식으로 색을 인지하는지 여부는 알지 못하지만, 이산화탄소 냄새를 맡은 후 모기가 선호하는 색 대부분은 빛의 파장이 긴 색이다. 그리고 사람의 피부 또한, 피부색에 관계없이 빨강-주황색 범위의 긴 파장 신호를 발산한다.

연구진이 같은 실험을 사람의 피부톤을 나타내는 색의 카드나 연구진의 손을 가지고 반복했을 때 모기는 이산화탄소를 뿌린 후에만 시각적 자극을 향해 날아들었다. 긴 파장 신호를 제거하기 위해 필터를 사용하거나 손에 녹색 장갑을 낀 후에는 이산화탄소를 뿌려도 모기는 더 이상 자극을 향해 날아가지 않았다.

모기는 호흡, 땀, 피부 온도 외에 색에도 반응
리펠 박사에 의하면 모기를 유인하는 세 가지 주요 신호가 있는데 바로 호흡, 땀, 피부의 온도이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를 통해 빨간색이라는 네 번째 신호를 발견했다. 빨간색은 옷은 물론 사람의 피부에서도 찾을 수 있다. 리펠 박사는 “피부색과 관계없이 사람은 모두 강렬한 붉은색을 발산하고 있다”면서 “이런 색을 걸러내거나 옷의 색을 피하면 모기에 물리는 것을 방지하는 또 다른 방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 결과로 모기가 어떻게 피를 빨 대상을 찾는지 설명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했다. 자연스러운 피부색에 관계없이 인간의 피부는 모기의 눈에 강한 붉은 주황색의 신호를 내뿜기 때문이다.

이번 연구 결과는 모기가 시각적 신호에 반응하는 방식에 후각이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를 보여준다.

리펠 박사는 “모기는 냄새를 이용해 가까이에 무엇이 있는지 구별하는 것으로 보이며, 사람의 호흡에서 이산화탄소와 같이 특정한 화합물 냄새를 맡을 때 그 냄새가 눈을 자극해 잠재적으로 피를 빨 대상과 관련된 특정한 색상 및 기타 시각적 패턴을 살피고 그 대상을 향해 날아간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어떤 색깔이 배고픈 모기를 유혹하고 어떤 색깔이 그렇지 않은지 알면 모기를 쫓기 위한 방법 등을 고안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정희은 기자 eu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