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토피피부염이면 골다공증 위험 커질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성인 아토피피부염 환자의 골다공증과 골절의 위험이 높다는 연구가 나오고 있지만, 한국인을 대상으로 한 최근 연구에 따르면 아토피피부염과 골밀도 저하 간 연관성이 낮았다. 다만 아토피피부염 유병기간이 길거나 BMI가 낮을수록, 여성은 초경이 늦거나 임신횟수가 많을수록 아토피 환자군에서 골밀도 저하와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순천향대 서울병원 피부과 김수영 교수팀과 고려대 안암병원 내분비내과 김경진 교수팀은 2007~2009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이용해 아토피환자군과 건강한 대조군의 골밀도 비교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현재나 과거의 아토피피부염 유병여부가 골밀도를 임상적으로 의미있게 저하시키지는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19세 이상 50세 미만의 남녀 성인 아토피 환자를 대상으로 동일한 연령과 성별, 체질량지수(BMI), 비타민D 수치, 음주와 흡연 상태의 정상인을 5배수로 매칭해 1:5 경향점수가중분석을 시행했다.

아토피 환자 311명과 대조군 8972명을 분석한 결과 요추 골밀도는 남성 아토피 환자군에서 대조군보다 유의하게 낮게 나타났지만, 기존 문헌에 보고된 오차 범위 이내로 임상적으로 의미 있는 수치로 간주되지 않았다. 낮은 골밀도의 유병률은 남성과 여성 모두에서 아토피 환자와 대조군에서 유의한 차이가 없었다.

하지만 아토피피부염을 어린 나이에 진단 받을수록, 유병기간이 길수록, BMI가 낮을수록, 특히 여성의 경우 초경이 늦거나 임신 횟수가 많을수록 아토피 환자군에서 낮은 골밀도와 연관성이 있었다.

김수영 교수는 “현재나 과거의 아토피피부염 유병 여부가 골밀도를 임상적으로 의미 있게 저하시키지 않은 것을 확인했다”며 “다만 아토피피부염을 일찍부터 오랜 기간 앓았거나, 임신 및 출산을 경험한 여성 성인 아토피 환자는 뼈 건강에도 각별한 관심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관련 논문은 국제학술지(SCI)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에 ‘아토피 피부염을 가진 젊은 성인의 골밀도 및 골다공증 위험(Bone mineral density and osteoporosis risk in young adults with atopic dermatitis)’이란 제목으로 게재됐다.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