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봉쇄 조치, 사망률 감소 효과 미약”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대유행(팬데믹) 초기 대대적인 봉쇄조치가 코로나19 사망자 수를 줄이는데 거의 도움이 되지 않았으나 경제와 사회에는 파괴적 결과만 낳았기에 비슷한 상황에서 재고돼야 한다는 연구 논문이 발표됐다. 《응용경제학 저널》에 게재된 미국과 유럽 경제학자들의 논문을 토대로 미국 건강의학 포털 ‘웹엠디’가 4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이 논문의 저자는 3명으로 미국 존스홉킨스대 응용경제‧세계보건‧기업경영연구소의 설립자이자 공동소장인 스티브 H 한케 교수와 덴마크 코펜하겐정치연구센터의 요나스 헤르비 특별고문, 스웨덴 룬드대의 라르스 요농 교수이다. 이들은 2020년 7월1일까지 발표된 봉쇄조치 관련 34개의 연구를 검토한 결과 미국과 유럽에서의 봉쇄로 코로나19 관련 사망을 단지 0.2%만 감소시켰을 뿐이며 자택대기령은 사망률을 2.9% 떨어뜨렸을 뿐이라고 분석했다. 이들은 “봉쇄와 학교폐쇄, 국경폐쇄, 제한된 모임이 코로나19 사망률에 눈에 띄는 영향을 미쳤다는 증거를 발견하지 못했다”라면서 “전반적으로 우리는 봉쇄가 적어도 팬데믹 첫 파동 동안에는 사망률을 줄이는 효과적 방법이 아니었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논문 저자들은 봉쇄를 “내부 이동을 제한하고 학교와 기업을 폐쇄하며 해외여행을 금지하는 강제적인 비약물적 개입”으로 정의했다. 그들은 봉쇄 기간 전후의 사망률을 비교했으나 봉쇄가 감염자 수나 바이러스와 관련된 입원 수에 미친 영향은 조사하지 않았다. 또 정부의 권고사항, 정보 캠페인, 대량 테스트 그리고 백신 조치에 대한 내용도 감안하지 않았다.

3명의 논문 저자들은 필수적이지 않은 사업장을 폐쇄하는 것이 일부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온 것으로 보이며 술집 문을 닫은 것이 사망률 감소에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봤다. 마스크 착용 의무화는 당시 논문 중에서 범용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대한 것을 1개만 발견했기 때문에 고려 대상에서 제외됐다.

이에 반해 팬데믹 첫 파동 때 봉쇄가 경제와 사회에 미친 영향은 파괴적이었다고 연구진은 지적했다. 봉쇄조치가 “경제 활동 감소, 실업률 증가, 학교 교육 감소, 정치 불안, 가정 폭력, 자유민주주의 훼손을 가져왔다”는 것. 저자들은 “이런 비용과 봉쇄의 혜택에 대한 메타분석을 토대로 한 표준적 이익-비용 계산은 강력한 결론으로 이어지는데 봉쇄는 팬데믹의 정책수단에서 제외돼야 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들은 팬데믹이 시작됐을 때 정부가 봉쇄명령을 내리지 않아도 사람들이 자율적으로 안전조치를 취했을 것이라며 “사람들은 정부의 명령과 상관없이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봉쇄가 효과가 있었다는 기존 연구와 상충된다. 2020년 7월《영국의학저널(BMJ)》에 발표된 논문은 봉쇄가 코로나19 확진자 숫자 감소에 도움을 줬다고 분석했다. 또 미국 콜롬비아대 연구진이 2020년 5월 발표한 연구는 엄격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일주일 일찍 전국적으로 시행됐더라면 3만6000명 가까운 미국인의 목숨을 구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해당 논문은 다음 링크( https://sites.krieger.jhu.edu/iae/files/2022/01/A-Literature-Review-and-Meta-Analysis-of-the-Effects-of-Lockdowns-on-COVID-19-Mortality.pdf )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건필 기자 hanguru@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