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허참 간암 별세.. “아파도 증상 없어”

[사진= 방송인 허참 / 뉴스1]

KBS ‘가족오락관’ MC로 유명했던 허참(본명 이상룡)이 간암 투병 중 1일 별세했다. 향년 73세. 고인은 지난해 연말까지도 방송 활동을 해와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케이블 TV 가요 순위 프로그램  MC를 맡아 직접 노래도 부르기도 했다. 고인은 음반 ‘추억의 여자’(2003년)를 낸 가수이기도 하다. 주변 사람들에게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투병 사실을 밝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고인의 대표작은 25년 동안(1984~2009년) 진행한 KBS1 ‘가족오락관’이다. 방송 말미에  “몇 대 몇”을 외치며 시청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가족오락관’이 막을 내린 이후에도 다양한  프로그램의 MC를 맡아 현역활동을 이어갔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 “젊은 후배에게도 늘 존중으로 대하시던 인품”

고인과 ‘가족오락관’에서 6년 동안 MC로 호흡을 맞췄던 작가·방송인 손미나는 SNS에 글을 올려 “허참 선생님은 아나운서 1년차 때부터 방송진행자의 모범적인 모습을 몸소 보여주신 제 롤 모델이자, 다정하고 재미있는 삼촌, 때로는 친구 같은 분이셨다”고 회고했다. 이어 “제가 아는 최고의 애처가, 의리와 정으로 똘똘 뭉친 분, 25년 이상 같은 방송을 진행하면서도 늘 제일 먼저 도착해 대본 준비를 하던 철저하고 겸손한 프로, 후배나 말단 스태프들에게 존중으로 대하시던 인품의 소유자”라고 했다.

손미나는 “나이와 상관없이 청년의 영혼과 순수함을 지니셨던 분, 무엇보다 본인의 일과 시청자를 가장 소중하게 생각했던, 남에게 웃음 주는 일이 곧 본인의 기쁨이던 타고난 방송인, 욕심 없고 소탈하기 짝이 없는 인간적인 사람, 그리고 저에게는 늘 최고의 칭찬을 아끼지 않으며 힘찬 응원을 보내는 영원한 치어리더 같았던 분이셨다”고 회고했다.

[사진= 허참-손미나 / 손미나 SNS]
◆ 간암의 84% 정도가  B형, C형 간염바이러스가 원인

허참의 투병과 별개로 일반적인 간암 원인, 예방법에 대해 알아보기로 한다. 보건복지부와 중앙암등록본부(국립암센터)가 지난해 12월 29일 발표한 국가암등록통계를 보면, 간암은 2019년에만 1만 5605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간암은 생존율이 낮은 암이다. 유방암이 93.6%의 생존율을 보였지만, 간암은 37.7%에 불과하다. 췌장암은 13.9%이다.

간암 환자의 72%가 B형 간염바이러스, 12%가 C형 간염바이러스의 영향을 받았다. 9%가 알코올(술)과 연관이 있었다(대한간암학회 자료). B형 간염바이러스 만성 보유자는 대부분 출생 시 바이러스를 지닌 어머니에게서 감염된다. 그들의 절반 이상이 만성 간염이나 간경화(간경변증)로 진행한다. 간암은 간경변증이 심할수록, 연령이 높을수록 잘 발생한다.

◆ 간암 증상은?  통증 등이 나타나면 꽤 진행된 경우

간은 아파도 통증이 없는 ‘침묵의 장기’로 불린다. 간암의 경우에도 증상이 초기엔 거의 없다가 서서히 나타난다. 증상이 뚜렷해졌을 때는 이미 진행된 경우가 대부분이다. 오른쪽 윗배에 통증이 있거나 덩어리가 만져지는 것, 복부 팽만감, 체중 감소, 심한 피로감, 소화불량 등이다. 간경변증 환자에게 간암이 발생하면 갑자기 황달이나 복수가 심해지기도 한다.

◆ 간암 예방법은?

간암은 위험요인들이 다른 암보다 잘 알려진 만큼 그 요인들, 특히 간염바이러스 감염을 피하는 것이 예방책의 핵심이다. 요즘은 유아 때 B형 간염 예방접종이 필수지만, 중년 이상은 예방접종을 안 한 경우도 있다. C형 간염바이러스는 아직 백신이 나오지 않았다. 또한 간경변증은 원인이 무엇이든 간암 위험을 높인다. 증상이 없더라도 정기 검진을  꼭 해야 한다.

만성 간염 환자는 간암 발생 위험이 크기 때문에 술을 절제해야 한다. 술의 종류와 관계없이, 섭취한 알코올의 총량과 음주 빈도에 따라 간질환이 발생한다. 특히 여성은 적은 양의 술을 마셔도 간이 손상될 수 있다. 알코올성 간질환은 많이 진행된 단계가 아니라면 술을 끊으면  상당수 회복될 수 있다. 담배연기도 간암 위험을 높이므로 금연은 필수다. 비만도 위험요인이기 때문에 적정 체중을 유지해야 한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45개 댓글
  1. MIRACLEBIOLABS

    명복을 빕니다.
    요즘은 주변 분들이 하나, 둘 사라져간다. 우울하다. 나도 가겠지?..
    20년은 더 살아야할 것 같은데..

    1. 익명

      동감입니다.

      1. 투덜이

        저도요

  2. 버들

    암에 걸리면 주변에 알리지 않고 허참님처럼 조용히 갈거같아요. 너무 일찍 재촉해 가신 듯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3. 익명

    좋은데가셨을꺼라 생각합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빕니다

    1. 익명

      지장보살마하살.

  4. 서래말

    안타깝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집니다.

  5. 익명

    늘지근거리에서 뵙던분이라
    더안타깝네요~
    아픔없는곳에서 편히영면
    하소서~

  6. 박진

    명복을 빕니다

  7. 익명

    대단한분이시다 여태 감추고계시다 돌아가시기 삼주전에도 방송출연하셨던데 아까운인재셨어요..

  8. 데이지

    명복을 빕니다.

  9. 천우스테이지

    어릴적 가족오락관 재밌게 봤었어요.목소리가 영원히 잊혀지지 않을 정도로 밝고 명료하셨어요. 진행을 지루하지 않고 재밌게 하셨던 기억나요. 고인의 영면을 빕니다.

  10. 꼼쥐

    삼가고인의명복을빕니다.
    훌륭한 분이 너무 일찍 가셨네요.
    ㅠㅠ

  11. 익명

    믿어 지지가 않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2. 익명

    존경합니다
    허참 선생님 고인의 명복을빕니다.

  13. 익명

    가족 오락관으로 행복을 주셔서 감사했습니다.
    좋은 곳에서 편히 쉬세요..

  14. 바다

    삼가고인의명복을빕니다.
    너무 안타깝습니다

  15. 이철우

    잘가세요 허참씨

  16. 해병

    편히 숴십시요

  17. 너무 아쉬운 떠남이네요….!!!
    언제나 편안한 진행과 꾸밈없는
    따듯한 미소가 아름다웠던 분으로 기억할 게요.
    평안히 쉬십시오!!!

  18. 박선미

    허참 아저씨의 부고를 설날에 듣고 마음이 많이 아팠어요
    투병 사실을 숨기신게 주변인들 까지 상심하고 아파할까봐
    배려 했다고 하시니 그 마음 씀씀이와 배려에 고개가
    숙여집니다 지금은 천국에서 평안하시겠죠? 즐거운 웃음
    주셔서 감사했어요…

  19. 은주

    삼가명복을 빔니다

  20. 익명

    명복을 빕니다. 항상 웃음주셔서 감사합니다.

  21. 장미

    삼가명복을 빕니다

  22. 일단정지

    삼가 명복을 빕니다.

  23. 초록별

    아직 이른 나이신데 벌써 가시다니요ㅠㅠ
    하늘나라에선 고통없이 편히 쉬십시요

  24. 익명

    극락왕생 하소서.

  25. 장인석

    고인의명복을빕니다

  26. 익명

    저도 허참님의 팬이였어요
    소천하셨다는 뉴스보고 얼마나 맘이아팠는지 눈물이 났어요ㅠ
    하늘에서 아프시지 마시고 편히 쉬십시요.

  27. 어릴적 가족오락관 몇대몇~외치는 소리가 귀에 들리는듯 하네요. 넘 잼있게 봤었는데ㅜㅜ왜이리 일찍 가시나요?
    부디 천국에서 행복하세요ㅜㅜ

  28. 익명

    어린시절 재미있게 봤던 프로그램 진행자셨는데, 저도 어느덧 40대 중년에 세아이 아빠네요. 세월 참 빠르네요. 감사했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9. Gaspel

    가족오락관의 몇~~ 대몇~~ 귓가에 맴도네요

  30. 익명

    명복을 빕니다 극락왕생 하시길 비나이다

  31. 익명

    정말 감사했습니다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32. 태관

    존경합니다 편히 쉬세요

  33. 화목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34. 그냥

    삼가고인의 명복을빕니다
    고통없는곳에서 편히쉬시길..

  35. 익명

    하늘나라에서는 아프지마시고고인의명복을빕니다

  36. 홍기용

    좋은분이셨는데 안타갑네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37. 나는 성공자

    삼가 고인의 명복을빕니다

  38.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39. 김정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40. 오연길

    항상 웃음을 주셨던 분이 셨는데 안타깝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부디 좋은 곳으로 가셔서 영면하시길 바랍니다

  41. 바람과구름과비그리고낙엽한잎

    허참 선생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42. 엄민순

    우리딸도암데요에서켜보니까통증이심해서마약성진통제를달고살아요어찌안아프셨겟어요그고통참으시고조용이가신거죠고통없는곳에서편히쉬세요허참님덕에많이웃으며살았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