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부치다 화상 입었을 때…일단 ‘이것’ 먼저 하세요

[날씨와 건강] 흐르는 냉수에 환부 식히고 민간요법은 자제해야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평년기온을 보이겠으나 한파특보가 발효된 경기북부와 강원내륙. 충북북부, 경북북동산지는 아침 기온이 -10도 이하로 떨어져 춥겠다. 전국의 아침 최저 기온은 -12~0도, 낮 최고 기온은 0~8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명절에 많은 양의 음식을 바삐 준비하다보면 자칫 화상을 입기 쉽다. 국물요리나 뜨거운 차 등에 의해 열탕 화상을 입기도 하고 전 요리를 하다 뜨거운 조리기구에 데여 접촉 화상을 입기도 한다. 다음은 조리 중 화상을 입었을 때의 대처법이다.

화상을 입었을 때 가장 먼저 할 일은 차가운 물로 재빨리 환부를 식히는 것이다. 적어도 20분 이상은 식혀야 상처가 번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이 과정에서 통증이 줄어들고 부종과 염증 반응이 낮아진다. 단, 수압이 너무 세면 상처 부위가 손상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만약 차가운 물로 식혔는데도 붉은 기와 통증이 가라앉지 않는다면 음식 포장용 랩이나 깨끗한 거즈로 환부를 가볍게 감싼 다음 즉시 병원에 가야 한다. 화상으로 인해 발생한 물집은 임의로 터트리거나 벗겨내서는 안 된다. 세균 감염이 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한편, 화상 부위에 소주, 감자, 된장 등을 문지르는 민간요법을 시도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는 회복을 더디게 하고 감염의 우려가 있으므로 자제해야 한다. 섣부른 자가 치료는 환부를 더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상처가 심하다면 즉시 전문의의 진단과 치료를 받도록 하자.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