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바, ‘에피스’ 지분 전량 인수 “바이오 가속화”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지분 전량을 확보해 ‘제2 반도체 신화’로 내세운 바이오 사업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미국 바이오젠이 보유한 삼성바이오에피스 지분 1034만1852주 전체를 23억 달러에 인수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바이오젠은 2012년 에피스 설립 당시 15% 지분을 투자했다. 2018년 6월 콜옵션 행사를 통해 에피스 전체 주식의 절반(50% – 1주)를 보유하고 있었다.

총 23억 달러 중 계약체결 후 특정 조건을 만족할 경우 추가로 지급되는 ‘언 아웃(Earn -out)’비용인 5000만달러를 제외한 인수 대금은 향후 2년간 분할 납부될 예정이다. 이번 계약은 1차 대금 10억달러 납부가 완료되는 시점부터 효력이 발생된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에피스 주식을 100% 확보하게 됨에 따라 삼성 바이오 사업은 세계 최고 수준의 바이오의약품 위탁개발생산(CDMO) 역량과 더불어 지난 10년간 바이오젠과의 협업을 통해 축적된 에피스의 개발, 임상, 허가, 상업화에 걸친 연구 개발 역량도 온전히 내재화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지분 인수를 계기로 ‘제2 반도체 신화’에 도전하는 삼성 바이오 사업의 미래 준비에도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의사결정의 자율성과 민첩성이 제고되어 중장기 성장 전략을 독자적으로, 빠르고 유연하게 추진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삼성 바이오 사업은 △삼성바이오로직스 CDMO 사업 △에피스의 검증된 바이오시밀러 제품 독자 개발 역량 △신약 사업 진출 가능성까지 확보했다.

에피스는 현재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과 항암제 2종 등 총 5개의 바이오시밀러 제품을 글로벌 시장에 출시했다. 추가로 1개는 허가 받아 출시를 앞두고 있고, 4개의 바이오시밀러는 임상 3상 진행중이다.

한편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에피스 지분 매입과 사업 확장에 필요한 투자 재원 확보를 위해 총 3조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현재 세계 최대규모 바이오의약품 공장인 4공장을 건설 중에 있다. 또 인천시 송도 11공구에 현재 사용 중인 부지(27만㎡)보다 규모가 큰 35만㎡의 제 2캠퍼스 추가 부지 계약도 연내 체결을 완료할 예정이다.

장봄이 기자 bom24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