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바이오 “코로나경구제, 오미크론에 기존보다 7배 효능”

[사진=현대바이오]
코로나19의 치료제 후보로 꼽히는 ‘니클로사마이드’가 오미크론에 대해 기존 항바이러스제보다 탁월한 효능을 발휘한다는 정부 산하 연구기관의 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27일 현대바이오에 따르면 질병관리청 산하 국립보건연구원이 최근 세포실험을 통해 현대바이오의 코로나19 경구치료제 후보물질인 CP-COV03 주성분(니클로사마이드)의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항바이러스 효능 및 세포독성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니클로사마이드가 코로나19 변이에도 효능을 발휘한다는 점을 정부 산하 연구기관에서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를 기반으로 한 항바이러스제 CP-COV03의 탄생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고 회사측은 전했다.

이번 실험에서 니클로사마이드는 바이러스 증식을 50% 이상 억제하는 혈중유효약물농도(IC50)가 코로나19에는 1.75 마이크로몰(μM)인데 비해, 오미크론에는 0.46 μM으로 코로나19 유효 농도의 4분의 1에 불과했다.

오미크론에 대한 니클로사마이드의 이 같은 IC50 충족값은 제1호 치료제인 렘데시비르의 IC50 값인 3.16 μM의 약 7분의 1배에 불과해 오미크론 효능이 렘데시비르보다 7배 더 높은 것으로 보인다는 설명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실험의 가장 큰 의미는 CP-COV03가 코로나19는 물론, 오미크론 등 변이에도 강력한 효능을 발휘한다는 사실이 입증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바이오는 첨단 약물전달체(DDS) 기반의 기술로 니클로사마이드를 주성분으로 한 코로나19 경구제 CP-COV03를 개발했다. 지난 21일 임상2상 계획을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신청했다.

장봄이 기자 bom24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