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의 흡연, 딸의 ‘콩팥’ 건강 위협한다

 

아직도 집 거실 등에서 담배를 피우는 사람이 있을까. 이는 본인 뿐 아니라 가족의 건강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간접흡연이 20대 젊은 여성의 폐 건강은 물론 콩팥(신장) 기능에도 악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간접흡연이란 자신은 담배를 피우지 않지만 다른 사람이 피운 담배 연기를 간접적으로 흡입하는 것을 의미한다. 중년의 아버지가 집에서 담배를 피운다면 담배 필터를 거치치 않는 독한 담배 연기가 20대 딸의 건강을 위협하게 된다.

 

건국대병원 가정의학과 오은정 교수팀이 국민건강영양조사(2014년)를 토대로 19-49세 여성 1569명의 간접흡연 여부와 신장 기능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대한가정의학회지)

 

 

 

연구팀은 담배를 피운 적이 없고 간접흡연에도 노출된 적이 없으면 간접흡연 비노출, 매일 직장-가정 실내-공공장소에서 다른 사람이 피우는 담배연기를 맡고 있으면 간접흡연 노출 여성으로 분류했다.

 

전체 연구 대상 여성의 33.4%가 간접흡연 비노출59.1%가 간접흡연 노출을 경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간접흡연 노출 여성의 평균 연령이 34.8세로, 간접흡연 비노출 여성보다 2살가량 어렸다.

 

간접흡연에 노출된 20대 여성(19세 포함)의 사구체 여과율은 84.3 ㎖/분/1.73㎡(이하 단위 생략)로 간접흡연에 노출되지 않은 같은 연령대 여성(86.1)보다 낮았다. 이는 간접흡연으로 인해 신장 기능이 떨어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사구체는 혈액 속에 포함된 노폐물-수분을 여과시키는 필터장치다. 신장 하나에 100만개나 있다. 이를 통해 노폐물이 방광에 모이며 소변으로 빠져나온다. 신장이 혈액을 얼마나 걸러내는가를 보여주는 사구체 여과율은 신장 기능을 평가하는 대표적 지표로, 수치가 낮을수록 신장기능이 나쁜 것이다. 사구체 여과율의 정상 범위는 80-120이고, 이 수치가 60 이하로 떨어지면 3기 이상의 만성 콩팥병(신장질환) 환자로 진단된다.

 

20대 여성과는 달리 30, 40대 여성에선 간접흡연 여부에 따른 사구체 여과율의 차이가 별로 없었다. 남성과 50세 이상 여성에서도 간접흡연이 사구체 여과율을 뚜렷하게 낮추지 않았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나이가 많아지면 간접흡연보다 (사구체 여과율 등 신장 기능이) 본인 질환에 더 큰 영향을 받는다”며 “간접흡연이 신장 기능에 미치는 영향이 연령별로 차이를 보이는 것은 30세 이상은 절반이 비만-고혈압-당뇨병-고콜레스테롤혈증 중 한 가지 이상을 앓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했다.

 

 

 

흡연은 알부민뇨-혈압 증가-신장 조직의 변화를 일으켜 만성 콩팥병의 위험요인으로 알려져 있다. 미국에선 청소년의 흡연-간접흡연신장의 기능 감소와 관련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이미 나왔다. 담배의 니코틴도 미세 단백뇨를 일으키고 당뇨병 합병증인 신병증을 악화시키며 혈압을 올리는 등 신장에 직간접적으로 손상을 준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간접흡연에 노출된 20대 여성은 노출되지 않은 여성보다 신장 기능이 떨어진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며 “청소년 뿐 아니라 젊은 여성에서도 간접흡연이 신장 기능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고 했다.

 

한편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간접흡연자는 흡연자가 태우는 담배 끝에서 나오는 생담배연기(부류연)를 주로 들이마신다. 담배 필터를 거치치 않는 부류연엔 흡연자가 들이마신 후 내뿜는 연기(주류연)보다 일반적으로 타르-니코틴-발암물질이 더 많이 들어 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