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자!” 웃으면 장애 위험 30% 감소 (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친구와 함께 웃는 것이 실제로 건강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일본 나고야대학교 연구진은 좋은 친구와 웃음을 나누는 것이 65세 이상 성인에게서 인지장애나 신체장애 위험을 30% 이상 감소시킨다는 것을 발견했다.

곁에 아무도 없이 TV를 보는 등 혼자 웃는 같은 연령대의 사람과 비교한 결과로, 최근 국제학술지 ‘예방의학(Preventive Medicine)’에 게재됐다.

연구진은 65세 이상 성인의 건강 및 웰빙과 관련된 요인을 조사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일본 노년학 평가연구(Japan Gerontological Evaluation Study) 자료를 토대로 연구를 진행했다. 이 중 ‘신체적으로, 인지적으로 독립적인 참가자 12,571명의 데이터와 이들이 작성한 자신의 웃음 습관에 관한 설문조사 내용을 분석했다.

연구진은 사람들이 웃는 상황의 유형, 다른 사람과 함께 웃는 상황의 횟수, 함께 웃는 사람이 누구인지 등 세 가지 관점에서 웃음 습관을 평가했다.

평균 6.3년의 추적관찰 기간 동안 11.3%인 1,420명에게서 기능장애가 발병했다. 알코올 섭취와 같은 잠재적 교란요인에 대해 조정한 후 분석한 결과, 다른 사람과 함께 웃는 참가자는 기능장애 위험이 30%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비슷하게 다른 사람과 함께 웃는 상황의 횟수는 기능장애 위험과 반비례했다.

흥미롭게도 친구와 대화하면서 웃는 사람은 배우자나 자녀, 손주들과 함께 웃는 사람보다 기능장애 위험이 더 낮았다.

이러한 결과의 이유는 분명하지 않지만 연구진은 “친구와 함께 웃으면 스트레스 해소, 면역기능 향상, 사회적 유대감 등 건강상 이점을 가져다 준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로 웃음 자체가 기능장애 발병을 예방할 수 있다고 명확히 결론 내릴 수 없으며, 인과 관계를 명확하게 밝히기 위해서는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희은 기자 eu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