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력 증진과 함께 복부비만 예방하는 법 8

 

면역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유행하는데다 감기도 기승을 부리고 있다. 면역력이 강한 사람은 이런 호흡기질환에 쉽게 감염되지 않는다. 설사 감염이 되어도 가볍게 앓고 지나갈 수 있다. 면역력은 외부에서 들어온 병원균에 저항하는 힘이다. 면역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음식생활습관 그리고 운동 등 세가지 요소가 톱니바퀴처럼 잘 굴러가야 한다. 평소 면역력 증진에 힘을 기울이면 뱃살도 빠질 수 있다.

 

1. 보온에 조심 = 아침, 저녁으로는 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외출 때나 잠을 잘 때 보온에 조심해야 감기를 예방할 수 있다.

 

2. 나에 맞는 운동 하기 = 평소 면역력이 약한 사람은 격렬한 운동이나 승부를 내는 운동은 피하는 것이 좋다. 체내 활성산소가 많이 발생하고 교감신경을 흥분시켜 오히려 스트레스가 될 수 있다. 일반적으로 학계에서는 자신의 최대 능력의 80% 이상으로 강한 운동을 하면 면역력을 저하시킬 수 있다고 경고한다. 운동을 마친 뒤 지나친 피로감을 느끼면 자신에게 과한 운동이라는 신호다.

 

 

 

3. 손씻기 철저 = 감염병이 걱정이라면 손씻기부터 신경써야 한다. 아무리 좋은 음식을 먹더라도 손이 불결하면 감기 등 호흡기 질환에 노출되기 쉽다. 집에 돌아오면 스마트폰을 깨끗이 닦는 등 위생관리에 철저하면 환절기 호흡기질환 예방에 큰 도움이 된다.

 

4. 일상생활 속 몸 움직이기 = 운동은 보통 1주일에 3-5회1회 30분에서 1시간 정도로 규칙적으로 하는 것이 이상적이다. 꼭 헬스장을 다니지 않더라도 매일 부지런히 움직이면 건강에 도움이 된다. 가까운 거리 걷기계단 이용하기, 교통신호를 기다리면서 발목 돌리기, 자투리 시간을 활용한 스트레칭 등이 모두 좋은 운동이다.

 

 

 

5. 충분한 휴식, 스트레스 관리 = 몸이 쉬질 못하면 병이 나기 마련이다. 스트레스도 마찬가지다.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이 과도하게 분비되면 뱃살도 나오게 된다. 중요한 일이 있더라도 틈틈이 휴식을 취해야 과로로 인한 각종 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 수면시간도 하루 7시간은 확보해야 한다.

 

6. 다양한 채소 위주의 집밥 = 거의 매일 가공식품이나 면으로 끼니를 때우면 건강을 해칠 수 있다. 이들 음식에는 지방이나 나트룸, 당분이 많아 비만을 유발할 수도 있다. 하루 한끼라도 덜 짠 김치, 시금치 등 각종 채소 반찬이 갖춰진 집밥을 먹는 게 좋다. 비타민C가 풍부한 채소 반찬은 면역력을 올리는데 도움이 된다.

 

 

 

7. 콩, 고기 등으로 단백질 섭취 = 우리 몸의 면역에 관여하는 림프조직이 단백질로 이루어져 있어 단백질이 결핍되면 면역력에 문제가 된다. 또 항원에 대항하는 항체를 만들어 낼 때도 단백질이 반드시 필요하다. 단백질은 육류나 달걀, 콩류 등에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다. 면역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단백질 함유 음식을 자주 먹는 게 좋다.

 

8. 마늘, 버섯 등 섭취 = 이들 식품들은 천연 면역력 증강제로 꼽힌다. 마늘에는 셀레늄과 마그네슘, 비타민B6, 항염증 성분들이 들어있어 세균을 물리치고 심장을 보호하는 효능이 있다. 버섯의 다당류 성분인 글루칸은 면역력을 증진시킨다. 정상적인 세포조직의 면역기능이 활성화되면서 암세포의 증식 및 발현도 억제한다. 표고버섯의 렌티난 성분은 면역력 증가 및 암세포 증식을 억제하는 의약품 소재로도 활용되고 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