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 자는 자세로 알 수 있는 성격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자는 자세는 사람에 따라 천차만별이다. 어떤 이는 등을 대고 똑바로 자는 게 편하다 느끼지만, 어떤 이는 모로 누워야 잠이 온다.

어떤 자세로 자는가는 건강에 영향을 미친다. 예를 들어 배를 깔고 엎드려 자는 사람은 목이나 허리가 아프기 쉽다. 따라서 아주 부드러운 베개를 사용해야 한다. 아예 베개를 베지 않는 것도 방법이다.

흥미로운 건 자는 자세가 성격과도 관련이 있다는 것. 잘 훈련받은 군인처럼 똑바로 자는 사람은 성격도 단정하고 절도 있을까? 미국 건강 매체 ‘웹엠디’가 그간의 연구 결과를 소개했다.

◆ 엎드려 자는 사람 = 배를 깔고 엎드리되 팔은 베개 주변에 두고 머리는 모로 돌린 채 잔다. 인구의 약 7%가 좋아하는 자세. 연구에 따르면, 이런 자세로 자는 사람들은 외향적이고 사교적이다. 쉽게 속내를 드러내지만 타인의 비판에는 민감한 편.

◆ 만세 = 등을 대고 누워 팔을 머리 근처에 둔다. 즉 천정을 보며 만세를 부르는 모양새다. 연구에 따르면, 이런 자세로 자는 사람들은 인구의 약 5%. 다른 사람의 말을 잘 들어주는 장점을 가졌다. 반면 자신이 주목을 받는 건 좋아하지 않는다.

◆ 군인 = 역시 천정을 보고 눕는다. 만세 자세와 다른 점은 차렷 자세로 팔을 곧게 펴서 몸 옆에 붙인다는 것. 이렇게 ‘똑바로’ 자는 걸 선호하는 사람들은 약 8%. 이들은 대개 조용하고, 다른 이들과 어울리기보다는 혼자 지내는 걸 즐기는 편이다. 자신은 물론 타인에 대해서도 기대치가 높은 게 특징.

◆ 모로 자는 사람 = 옆으로 눕는 자세는 다양하다. 그중 하나가 ‘통나무’ 자세. 팔을 내리고 모로 누운 모양을 가리킨다. ‘통나무’는 인구의 15% 정도. 성격이 느긋하고 믿음직한 경우가 많다. 반면 모로 눕되 팔을 몸과 직각이 되게 펴고 자는 이들도 있다. 이런 사람들은 개방적이지만, 일단 결정을 내리면 쉽게 바꾸지 않는 완고한 면도 가졌다.

◆ 태아 = 옆으로 누워서 무릎을 가슴 쪽으로 약간 굽힌 자세를 말한다. 인구의 약 40%가 선호하는 편한 자세. 특이한 점은 이렇게 자는 여성이 남성의 두 배에 달한다는 것. 태아 자세로 자는 이들은 성격이 따듯하고 친절하다. 한편 예민하기도 해서 주변에 보호막을 치는 경향도 강하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개 댓글
  1. ㅇㅇ

    엎드려 자는데 친구 하나도 없는 모솔아다찐따고 속내를 드러내지도 않고 남의 의견에 신경 안 씀

    1. ㅇㅇ

      댓 보니 속내 말고는 다 그래보이네요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