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집단감염’ 24명 코로나 확진으로 비상근무 돌입

보건복지부가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했다 [사진=뉴스1]
코로나19 컨트롤타워 보건복지부에서 코로나 집단감염이 발생해 직원 24명이 확진됐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에서 근무하는 직원 24명이 21일부터 24일까지 감염됐으며, 그중 2명은 코로나19 방역 최일선에 있는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소속이다. 직원의 가족 등을 포함하면 전체 확진자 규모는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복지부 내 감염으로 오늘 오전 10시 기준 총 24명의 확진자가 생겼다. 비상조치로 재택근무 인력을 30%로 배정했다”라고 밝혔다. 감염경로에 대해서는 “역학조사가 막 시작된 단계라 아직 감염 경로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중수본에도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코로나19 대응에도 일부 차질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 현재 방역‧소독 작업 후 부서 관련 직원들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대부분 직원들은 접종완료자로 수동감시 대상이며 미접종자는 자가격리 조치를 했다. 대면회의나 행사 등은 연기하거나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조정됐다.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