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 심장 이어 콩팥도 인체 이식 성공”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유전자 변형 돼지의 콩팥(신장)을 뇌사 상태의 인간 체내 이식하는 수술이 처음으로 성공했다고 미국의 뉴욕타임스(NYT)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앨라배마주립대 버밍엄캠퍼스(UAB) 의료진은 이날 《미국이식학회저널(AJT)》에 발표된 논문을 통해 지난 9월 오토바이 사고로 뇌사 판정을 받은 57세 남성 짐 파슨스의 양쪽 콩팥을 제거하고 유전자 조작 돼지의 콩팥을 성공적으로 이식했다고 밝혔다. 논문에 따르면 이식된 돼지 콩팥은 23분 뒤부터 소변을 만들기 시작했다. 한쪽 콩팥이 다른 쪽 콩팥보다 소변이 많이 나오긴 했지만 3일간 정상적으로 기능했다. 연구진은 돼지 콩팥에 대한 인체 거부반응은 없었으며 인체에 전염가능한 돼지 레트로바이러스에도 감염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유전자 변형 돼지의 콩팥을 사람에게 이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9월 뉴욕대(NYU) 랭곤의대 의료진은 인공호흡기에 의존한 뇌사자에게 유전자 변형 돼지의 콩팥을 이식했다. 하지만 체내 이식이 아니라 콩팥을 환자의 허벅지에 붙인 체외 이식이었다. 당시엔 그런 상태에서 54시간 동안 콩팥이 제 기능을 하는 것을 확인했다. 랭곤의대 의료진은 이에 힘입어 지난해 11월에도 뇌사 상태에 빠진 다른 환자에게 돼지 신장 체외이식에 성공했다.

가장 놀라운 시술은 지난 7일 유전자 변형 돼지의 심장을 살아있는 사람에게 이식한 메릴랜드대 의료진의 개가였다. 의료진은 57세의 심각한 심부전 환자 데이비드 베넷에게 돼지 심장을 이식했으나 현재까지 거부반응을 보이지 않고 건강하게 살아있다. 메릴랜드대 심장 이종이식 프로그램의 과학책임자인 무하마드 모히우딘 교수는 “수술 후 12일이 지난 현재 베넷의 상황은 계속 좋아지고 있다”면서 “1960년대 자동차에 BMW 엔진이 장착된 것에 비견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번 돼지 콩팥 이식 수술의 책임자이자 집도의인 제이미 로크 UAB 교수는 “중요한 안전 문제가 해결됐기 때문에 올해 말 살아있는 사람을 대상으로 한 소규모 임상시험에 착수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의 목표는 일회성이 아니라 5년 안에 원하는 환자들에게 돼지 콩팥 이식수술을 해줄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50만 명 이상의 미국인들이 말기 신장병을 앓고 있으며 투석에 의존하고 있다. 장기 이식은 신장 기능부전의 가장 좋은 치료법이다. 하지만 기증되는 장기가 너무 부족하다. 2021년 여름 기준 미국 내 신장 이식 수술 대기자는 9만 명. 하지만 신장이식은 매년 2만5000건 미만만 이뤄진다. 그러다 보니 대기자 명단에 있는 사람이 매일 12명 이상 사망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과학자들은 오랫동안 인간에게 이식하기에 적합한 돼지의 장기를 기르기 위해 노력해왔고, 최근 복제와 유전공학 같은 신기술들이 그 비전을 현실에 더 가깝게 만들었다. 3개 의료기관의 돼지 장기는 모두 미국 제약사 ‘유나이티드 테라퓨틱스’의 자회사인 ‘리바이빅터’가 키운 유전자 변형 돼지에게서 나온 것이다. 리비아빅터는 UAB의 돼지 신장 이식 연구자금을 지원했으며 논문 저자 중 4명도 이 회사 소속 연구원이다.

전문가들은 이들 돼지 장기가 거부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돼지 장기는 인간 병원 인증 기준에 맞는 멸균 수술 시설에서 제거됐다. 뇌사자가 거부반응을 일으킬 수 있는 돼지 장기에 대한 항체를 가지고 있지 않다는 것을 확인하기 위해 이식 수술 전 표준인 적합성 검사가 개발됐다. UAB 의료진은 또한 돼지의 소변이 실제로 이식된 돼지 신장에 의해 만들어지고 있음을 확인하기 위해 파슨스의 신장을 제거했고 이미 널리 사용되고 있는 표준 면역억제제만 투여했다. 이번 논문의 제1저자인 페이지 포렛 UAB교수는 “살아있는 사람에게 이식할 때 그 환자의 눈을 마주 보고 설명해 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 했다”고 말했다.

해당 논문은 다음 주소( https://onlinelibrary.wiley.com/doi/10.1111/ajt.16930 )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건필 기자 hanguru@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 개의 댓글
  1. 익명

    내용 중 발췌

    https://onlinelibrary.wiley.com/doi/10.1111/ajt.16930

    두 신장을 모두 이식했음에도 불구하고 혈청 크레아티닌은 감소하지 않았고 어느 신장에서도 상당한 크레아티닌을 소변으로 배출하지 않았습니다. 이 신기능 장애의 병인은 불분명하고 다인성일 가능성이 있습니다. 혈청 크레아티닌과 BUN은 기증자 돼지에서 정상이었고 UAB XPC에서 10-GE 무리에서 정상이었지만(BUN: 30 ± 9.4; 크레아티닌: 0.92 ± 0.24 [avg, SD]; n = 10마리 이상의 동물에서 측정) 60일), 이들 동물의 유전적 변형은 신장 실질의 전반적인 구조적 완전성을 분명히 변경했습니다. 우리가 아는 한, 조직 무결성의 이러한 차이는 다른 유전자 변형 돼지에서 보고되지 않았으며 이러한 구조적 변화가 신장 기능이나 회복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 아직 명확하지 않습니다. 대안적으로, 빈약한 신장 회복은 보체 활성화29 및 혈관 활성제를 필요로 하는 혈역학적 대상부전을 특징으로 하는 뇌사의 해로운 환경을 반영할 수 있습니다.15 마지막으로, 사망자의 신기능 장애는 또한 불명확한 병인의 미세혈관 손상에 의해 영향을 받았을 수 있습니다. 참고로, 이종이식 조직학은 수술 후 1일째에 미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