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선 심해지는 겨울…완화하는 생활습관

[날씨와 건강] 금연·금주하고 샤워 후 보습제 필수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전국이 대체로 맑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5∼0도, 낮 최고기온은 2∼9도로 예보됐다. 낮부터는 추위가 누그러지겠고, 휴일부터는 비교적 온화한 날씨를 보이겠다.

☞오늘의 건강= 건선은 피부에 회백색의 딱지가 덮인 붉은색 발진이 다양한 형태와 크기로 나타나는 피부 질환이다. 요즘같이 건조한 겨울에는 건선이 발병하거나 악화하기 쉬우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건선은 몸 어느 곳에든 나타날 수 있지만 주로 팔다리 관절 부위와, 엉덩이, 두피 등 압력과 마찰을 받는 부위에 흔히 보인다다. 팔꿈치와 무릎에서 시작해 엉덩이, 두피, 팔, 다리, 손, 발 순으로 번져나가는 양상을 보인다.

보통 면역체계의 이상에 의해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아직 그 원인이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건조한 기후, 피부 상처, 스트레스, 세균 감염 등과 같은 환경적 요인과 고혈압약, 항우울제 등의 약물도 영향을 미친다.

건선 환자들의 약 10%에서는 건선 관절염도 나타난다. 만약 건선 환자의 손가락, 무릎, 아킬레스 건, 허리 등에 통증이 나타난다면 건선 관절염을 의심해 봐야 한다. 방치할 경우 관절 손상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조기에 발견해 치료해야 한다.

한편, 건선은 완치가 어려우므로 평소 생활습관 관리와 꾸준한 치료가 중요하다. 금주와 금연은 기본, 잦은 목욕을 피하고 샤워 후에는 꼭 보습제를 발라야 한다. 각질을 억지로 떼어내거나 때를 밀면 피부에 미세상처를 유발해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금물이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