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피 날 때 고개 뒤로? 응급 처치에 관한 오해 5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응급 상황에서 신속한 조치는 목숨을 살리고 후유증을 줄인다. 긴박한 상황에서 해야 할 일과 하지 말아야 할 일을 미국 건강 매체 ‘프리벤션’이 정리했다.

◆화상 = 옛날 옛적 서양은 버터를, 한국은 된장을 발랐다. 모두 잘못된 대처다. 2차 감염으로 치료를 지연시키고 흉터가 더 깊어진다. 화상을 입은 직후엔 연고, 바셀린 등도 좋지 않다. 환부의 열을 붙잡아두고 2차 감염 위험이 크다. 흐르는 찬물로 20분 정도 피부 온도를 낮춰야 한다. 연구에 따르면 흐르는 물로 응급조치를 취한 어린이 화상 환자는 피부 이식까지 갈 위험이 40% 줄었다.

◆코피 = 고개를 뒤로 젖히면 피가 식도로 넘어간다. 메스꺼울 뿐이다. 코피가 날 땐 고개를 살짝 앞으로 숙이고 콧방울을 쥔 채 입으로 숨을 쉰다. 10분 정도 해야 제대로 지혈이 된다. 15분이 지나도록 피가 멎지 않으면 병원을 찾는 게 좋다.

◆저체온증 = 추운 겨울에만 걸린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영상의 기온이거나 심지어 실내에서도 걸릴 수 있다. 몸의 중심 체온이 섭씨 35도 이하로 떨어지면 저체온증이다. 겨울에 더 흔하지만, 바람이 많이 부는 곳에 장시간 노출될 때 걸릴 수 있다. 물은 공기보다 열전도가 20배 이상 빠르므로 몸이 젖은 상태를 오래 방치하면 위험하다.

◆염좌 = 발목 등을 접질렸을 땐 ‘선 냉찜질, 후 온찜질’이다. 부상 직후 1~2일은 하루에 4~8회, 한 번에 20분씩 얼음찜질을 해야 붓기와 염증을 줄일 수 있다. 삔 부위를 높이 올려 피가 쏠리지 않게 하면 좋다. 이부프로펜 계열 진통제를 먹으면 통증과 염증을 줄일 수 있다. 부상 후 2~3일 후엔 온찜질이 좋다. 혈액 순환이 활발해져 치유가 빨라진다.

◆심폐소생술 = 경험 없는 사람이 하면 위험할 것 같다. 그러나 안 하는 것보다 시도하는 것이 낫다. 토머스 제퍼슨대 병원 응급의학과 션 맥 갠 박사는 “심폐소생술을 배운 적이 없더라도 호흡이 멎은 이를 발견한다면 팔을 쭉 펴고 손꿈치로 가슴을 압박해야 한다”고 말했다. 5cm 깊이로 1초에 두 번꼴 누른다. ‘아기 상어’ 같은 빠른 노래와 비슷한 박자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