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기능 안 좋은 사람, ‘이 병’ 위험도 커진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폐기능이 안 좋다면 주의 깊게 관찰해야 하는 질환이 하나 더 있다. 바로 당뇨병이다.

당뇨병은 고혈당이 장기간 지속되는 전신 염증성 질환이다. 당뇨 환자에서 만성 염증으로 인한 폐활량 저하에 대한 사전 연구가 발표된 바 있다. 반대로 천식이나 만성폐쇄성폐질환 같은 만성기도질환자에서 당뇨병 발생에 대한 연구 또한 발표되고 있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내분비내과 김헌성 교수(교신저자), 알레르기내과 이화영 교수(제1저자) 연구팀은 2009년 3월부터 2012년 10월까지 서울성모병원 평생건강증진센터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건강한 성인(19~85세) 중 당화혈색소 6.5% 미만으로 당뇨병이 없고, 6년 간 폐기능검사를 받은 기록이 2회 이상 있는 1만 7568명을 대상으로 당뇨병 발생과 폐기능과의 관계를 비교 분석했다. 연구 대상자는 19~85세로 평균 나이는 45.3세였으며, 당뇨병 발생 기준은 당화혈색소 6.5% 이상으로 지정했다.

폐기능검사는 ▲노력성 호기량(FEV1) ▲노력성 폐활량(FVC) ▲FEV1/FVC 비율 ▲노력성 호기 중간유량(FEF 25-75%) 등 4가지 종류다. FEV1/FVC 비율은 기도의 폐쇄성 유무를 나타내는 지표로, 기도가 좁아지면 공기저항이 증가해 수치가 낮아진다. 노력성 호기 중간유량(FEF 25-75%)은 말초의 소기도 기능을 나타낸다. 연구팀은 분석대상을 폐기능에 따라 최저값(1분위)부터 최대값(4분위)까지 사분위수로 분류했다.

연구 결과, 1만 7568명 중 152명(0.9%)이 당뇨병으로 진단받았다. 당뇨병 발병과 다중 변수의 연관성을 알아보기 위해 다중 로지스틱 회귀분석을 실시한 결과, 나이·성별·체질량지수를 보정하고도 FEV1/FVC 비율이 78~82%인 그룹이 86% 이상 그룹보다 당뇨병 발생 확률이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40% 낮았다. 기도 저항을 대변하는 FEV1/FVC 비율이 건강한 성인에게서 미래 당뇨 발생률을 예측할 수 있는 인자로 확인됐다.

특히, 6년간 추적한 폐기능과 당화혈색소와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폐기능 검사(FEV1, FVC, FEV1/FVC 비율, FEF 25~75%) 수치가 낮을수록 당화혈색소는 높아지는 음의 상관관계가 확인됐다.

당뇨병을 진단받지 않은 성인을 수년간 추적해 폐기능과 당뇨병 발생과의 연관성에 대해 분석한 논문은 거의 없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가 비당뇨인의 6년간 추적 폐기능과 임상적 특성, 당화혈색소를 포함한 혈액검사 결과를 대규모 데이터로 분석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폐기능 저하와 기도 저항이 폐뿐만 아니라 혈당 변화와 연관되어 있다는 점이 규명되었고 폐 건강관리가 당뇨병 예방에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내분비학회 공식 학술지 《Endocrinology and Metabolism》 12월호에 게재됐다.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