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르몬 샘터’ 갑상선에 좋은 식품 5

[사진=클립아트코리아]
갑상선(갑상샘)은 목 앞 중앙에 있고 앞에서 보면 나비 모양으로 후두와 기관 앞에 붙어 있는 내분비기관이다. 갑상선은 호르몬과 칼시토닌을 만들고 분비한다.

갑상선 호르몬은 체온 유지와 신체 대사의 균형을 유지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칼시토닌은 뼈와 신장에 작용하여 혈중 칼슘 수치를 낮추어주는 역할을 한다.

그러나 갑상선은 너무 과하게 작동해도(항진증), 기능이 너무 떨어져도(저하증) 문제다. 특히 갑상선암은 위암과 함께 한국인이 가장 많이 걸리는 암이다.

갑상선 질환을 예방하려면 글루텐이 많은 밀가루 음식이나, 가공식품, 패스트푸드를 피하는 게 좋다. 그렇다면 갑상선 건강을 돕는 음식은 뭘까.

‘헬스닷컴’ 등의 자료를 토대로, 평소에 먹어두면 유익한 음식을 추렸다. 다만, 갑상선에 이미 문제가 생긴 경우라면 의사와 식단을 상의하는 게 바람직하다.

1. 해조류

갑상선이 제대로 기능하려면 요오드가 필요하다. 부족하면 갑상선암 발병 위험이 커지기 때문이다.

미역, 김, 다시마 등에 요오드가 많다. 단, 과도한 섭취는 금물이다. 갑상선 기능 저하증 환자의 경우 병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

2. 새우

게, 랍스터 등 갑각류에도 요오드가 풍부하다. 새우 85g을 먹으면 하루 권장량의 20%를 섭취할 수 있다. 갑각류에는 아연도 풍부하다. 갑상선 호르몬을 활성화해 몸 안에서 호르몬이 효과적으로 쓰이는 걸 돕는 성분이다.

3. 블랙베리

베리류에는 갑상선 기능에 도움을 주는 항산화 물질이 풍부하다. 갑상선 기능 저하증 환자는 노화를 촉진하고 질병을 유발하는 활성 산소 수치가 높다. 항산화 물질이 풍부한 식품을 먹으면 도움이 된다. 블랙베리, 산딸기, 크랜베리 등에 특히 많다.

4. 브라질너트

호박씨, 아몬드 등 견과류에는 마그네슘이 풍부하다. 특히 브라질너트는 강력한 항산화 물질인 셀레늄까지 풍부해 갑상선 기능 강화에 도움을 준다.

5. 시금치

상추, 근대 등 잎이 많은 채소에는 마그네슘이 풍부하다. 갑상선 호르몬의 정상적인 분비에 필요한 물질이다. 나물, 샐러드 등으로 평소 식단에 잎채소를 충분히 넣어 먹으면 좋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3개 댓글
  1. 항진증

    기자분 제데로알고 기자쓰시는거아닌가요? 갑산성기능환자들은 요오드.김다시마미역이 최고의 적인데 잘못알고 쓰시면 큰일납니다

    1. 박소영

      두분다 맞는말이네요
      김 다시마 요오드종류 다량먹지 말란 말은 환자처방약에 이미 요오드성분 처방인데 과하게 먹으면 안된다는 말씀이신듯..
      갑상선 저하증환자예요^^

  2. 자하증

    요즘 갑상선에 대해 많은기사가 나와요
    나오는기사마다 다 달라요 요오드가 모자라 저하증이오는데 좋은것도많이 먹으면 안되는데
    확실한 기사였음하네요
    갑상선저하증은 자가면역질환에 의해서 발명이됩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