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마시지 않고 기분 북돋는 방법 10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긴장을 해소하고 처진 기분을 살리기 위해 술기운을 빌리는 사람들이 있다. 이런저런 핑계로 술을 찾다 보면 지방간을 초래할 수도 있다. 과음은 간뿐만 아니라 심장 피부 근육 등 몸 전체에 손상을 준다. 이를 막으려면 술을 줄이거나 끊어야 한다.

결국, 원기를 회복하거나 휴식을 취하기 위해 술을 마시는 것은 득보다 실이 많은 선택이다. 연구에 따르면 술을 마시면 더 빨리 잠들 수 있지만, 깊은 수면을 방해할 가능성이 더 높다. 미국 남성잡지 ‘멘스헬스’ 온라인은 술 마시지 않고 긴장을 풀 수 있는 10가지 팁을 소개했다.

1. 웃는다 = 캘리포니아에 있는 로마린다대 연구에 의하면, 웃음은 명상 시간에 생성된 것과 같은 고주파 뇌파인 감마파를 발생시킨다. 웃음을 기대하는 것으로도 스트레스 호르몬을 줄일 수 있다.

2. 픽업 게임을 한다 = 술집의 떠들썩한 분위기가 그립다면 특정 장소에 삼삼오오 모여 팀을 구성해 즐기는 픽업 게임을 할 수 있다. 매주 친구들이나 동료들끼리 모여 달리기, 농구, 헬스 등을 하면 술집의 장점인 대화 시간을 가질 수 있다.

3. 나홀로 일상을 즐긴다 = 연구에 의하면 영화를 보러 가거나, 콘서트를 보거나, 미술관에 갈 때 혼자 가는 사람들도 여럿이 함께 다니는 사람들과 비슷한 정신 건강상 이점을 갖는다.

4. 음악에 빠진다 = 자신이 좋아하는 음악이 주는 즐거움은 특별하다. 뇌에서 알코올에 의해 방출되는 쾌락 화학물질 도파민을 분비하고 있다는 신호와 흡사하다.

5. 목욕한다 = 독일 연구팀에 의하면 우울증 증상이 있는 사람들이 30분간 따뜻한 목욕을 한 결과, 45분 유산소 운동을 한 것보다 기분이 개선됐다.

6. 기록한다 = 마음이 불안할 때 술잔 대신 펜을 잡는다. 10분 동안 쉬지 않고 끄적이다 보면 머릿속에서 쓸데없는 생각을 떨쳐내고, 애초에 왜 불안해했는지도 알게 될 것이다.

7. 새로운 레시피를 시도한다 = ‘긍정심리학’ 저널에 실린 연구에 의하면, 이전에 먹어보지 못한 음식을 만드는 것처럼 작고 창의적 도전을 자주 하는 사람들이 만족감과 편안함을 느낀다.

8. 술 일정을 다른 활동으로 대체한다 = 술을 즐겨 마시는 사람들은 예상 가능한 음주 스케줄이 있다. 술 마실 가능성이 높은 순간을 주목해 그런 날이나 그런 시간대에 미리 다른 일을 계획한다.

9. 잠을 잔다 = 한 잔의 술이 다음날 두통을 남길 수 있다. 밤 10시~오전 6시를 목표로 서서히 수면 시간을 바꾸도록 한다. 잠을 푹 자면 새로운 에너지를 건강에 좋은 아침식사를 만들거나 조깅 등을 하는데 사용할 수 있다.

10. 레트로를 탐색한다 = 향수(Nostalgia)는 강력한 중독 요소. 아메리카대 연구팀에 의하면 좋아하는 영화를 다시 보는 것 또한 ‘감정 조절’에 도움이 된다. 옛 시절 추억의 영화를 찾아서 감상하라.

이보현 기자 together@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 개의 댓글
  1. 조기연

    술을 끊은 지 7년 정도 되어갑니다.
    당뇨환자가 술을 마신 댓가를 치뤘습니다.
    시야가 좁아지고 혈관 장애가 생겼지요.
    이제는 술을 끊고 운동과 식사관리를 제대로 해내고 있습니다.
    좋은 정보 고맙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