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 3주 연장…사적모임 인원 ‘4명→6명’

김부겸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2.1.14/뉴스1

사회적 거리두기가 3주 연장된다. 식당·카페 등의 영업시간은 9시 제한이 유지되고. 사적모임 제한 인원은 4인에서 6인으로 늘어난다. 새로운 거리두기는 오는 17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적용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 정부는 앞으로 3주간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를 그대로 유지하고, 사적모임 인원 제한만 4인에서 6인까지로 조정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지난주부터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이 빨라지면서 이틀 전 국내 확진자의 20%를 차지하는 등 우세종화를 눈앞에 두고 있다”며 “여러 나라에서 오미크론의 폭발적 확산세를 견디다 못해 의료체계가 붕괴 직전에 이르고, 사회 필수기능에 장애가 발생하고 있는데 우리는 어떤 경우라도 이런 상황까지 가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설 연휴도 고향 방문, 가족·친지와의 만남과 모임을 자제해 주실 것을 다시 요청드린다”며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희망의 봄을 기약하면서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다시 한번 방역 참여와 협조를 요청드린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 총리는 “정부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지원을 위해 초과세수 등 가용한 재원을 최대한 활용해 추경을 편성하기로 결정했다”며 “이번 추경안은 설 전까지 국회에 제출할 것이고, 국회의 신속한 심의와 처리를 미리 요청드린다”고 당부했다.

또한 “오미크론의 가공할 전파력을 감당해 낼 수 있도록 ‘속도’와 ‘효율’에 방점을 두고 방역과 의료 대응, 사회 필수기능 유지까지 대비책을 마련했다”며 “방역패스 위반 업소에 대한 처벌 합리화, 백신접종 예외 인정기준 확대, 청소년 접종 이상반응에 대한 지원강화 등 현장의 요구가 많았던 사안들도 개선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