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참석자 70여 명 코로나19 확진…”조속히 검사 받아야”

세계 최대 전자·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인 CES 2022가 개막한 5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를 찾은 관람객들이 입장하고 있다. 2022.1.5/뉴스1

최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에 참석한 국내 기업 관계자 70여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고재영 중앙방역대책본부 위기소통팀장은 정례 백브리핑에서 “역학조사 결과를 더 확인해야 하지만, 확진자 수는 오늘(12일) 0시 기준 약 70여명 정도”라고 밝혔다. 오미크론 변이 감염 여부에 대해서는 “검사를 진행해 확인되는 대로 발표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CES 2022 참석자는 각 주소지 지방자치단체에서 실시하는 입국 후 1일차 검사와 격리 해제 검사(입국 후 9~10일차)를 반드시 받고, 격리 기간 중 증상이 나타나면 신속히 보고해달라”며 “참석자 중 중요 사업 목적으로 격리면제 대상인 분은 전원 입국 1일차 검사를 공항 인근 시설에서 실시하고, 3일간 재택근무를 권고하며 입국 후 6~7일차 검사에도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