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 건강을 손상시킬 수 있는 것 8

[사진=클립아트코리아]
간은 우리 몸에서 가장 큰 장기이다. 우리가 먹은 음식을 신체 조직에 필요한 영양소 형태로 변화시키고 노폐물을 처리하는 대사기능을 비롯 해독기능 면역기능 호르몬 대사 등 주요 역할을 담당한다.

그렇기 때문에 간의 기능이 떨어지면 다양한 문제가 발생한다. 평소 생활에서 간 건강을 지키는 것이 중요한 이유다. 미국 건강미디어 ‘웹엠디 닷컴’에서 일상에서 간을 손상시킬 수 있는 것을 정리했다.

1. 설탕 = 설탕은 치아 뿐만 아니라 간에 해로울 수 있다. 특히 과도한 정제설탕과 고과당 옥수수시럽은 간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는 지방 축적을 초래한다. 연구에 의하면 과체중이 아닌 사람도 설탕은 알코올만큼 간에 해로울 수 있다. 탄산음료, 페이스트리, 사탕과 같이 설탕이 첨가된 음식을 제한하는 이유다.

2. 과체중이나 비만 = 여분의 지방은 간세포에 축적돼 비알코올성 지방간 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 과체중이거나 비만, 중년, 당뇨가 있는 사람은 이 병에 걸릴 확률이 높다.

3. 비타민 A의 과잉섭취 = 신선한 과일과 채소에서 비타민 A를 섭취하는 것은 괜찮지만 비타민 A가 많이 함유된 영양제를 먹으면 간에 문제가 될 수도 있다. 다양한 영양제로 비타민 A를 추가로 섭취하기 전에 의사와 상의하는 것이 좋다.

4. 탄산 음료 = 탄산음료를 많이 마시는 사람들이 비알코올성 지방간 질환에 걸릴 가능성이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5. 아세트아미노펜 = 두통이나 감기기운이 있을 때 진통제를 찾는다면 하루 복용량을 확인하고 고 먹을 것. 아세트아미노펜이 함유된 약물을 많이 먹으면, 간에 해를 끼칠 수 있다.

6. 트랜스 지방 = 트랜스 지방은 일부 포장식품과 제과제빵 제품에 들어있는 인공 지방이다. 트랜스 지방이 많이 함유된 식단은 살찌기 쉽고 간에 좋지 않다. 성분 목록에 트랜스 지방 ‘0g’이라고 쓰여있어도 여전히 적은 양이 들어 있어 많이 먹으면 쌓일 수 있다.

7. 허브 영양제 = 허브 영양제를 복용하기 전에 안전성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 예를 들어 갱년기 증상이나 긴장을 풀기 위해 ‘카바카바’라고 불리는 허브 영양제를 복용하는 사람들이 있다. 연구에 의하면 이는 간을 제대로 작동하지 않게 할 수 있다고 한다.

8. 음주 = 과음이 간에 나쁘다는 것은 다들 알고 있다. 하지만 ‘알코올 중독’ 수준에 못미치게 마셔도 간에 손상을 줄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보통 와인 5온스(140g), 맥주 12온스(340g), 기타 술 1.5온스(43g) 정도가 1인분. 술을 마신다면 적당히, 즉 여성은 하루 한 잔, 남성은 하루에 두 잔까지 마실 수 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