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암 예방에 좋은 습관 3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햇볕에 무방비로 노출되면 심각한 경우 피부암에 걸릴 수 있다. 이 때문에 전문가들은 “여름철은 물론 겨울철에도 햇볕이 강하거나 눈밭 등에서는 차단제를 바르는 등 자외선을 잘 막아야 한다”고 말한다.

피부를 덮는 옷이나 자외선 차단제만큼 피부 보호에 효과적인 수단은 없다. 하지만 전문가들에 따르면, 옷이나 선크림만큼 효과가 강력하진 않더라도 피부를 보호하는데 도움을 주는 생활습관들이 있다. ‘프리벤션닷컴’ 등의 자료를 토대로 이런 습관에 대해 알아본다.

1. 술 줄이기

술의 주성분인 알코올은 자외선이 피부에 미치는 악영향을 더욱 가중시킨다. 해가 떨어진 뒤 어둑어둑해졌을 때 마신 술은 괜찮을까.

연구에 따르면, 실내에서 술을 마셔도 주의가 필요하다. 매일 술을 마시는 사람은 피부암의 일종인 흑색종 위험률이 14% 증가하는 결과를 보인 것이다. 정확한 원인은 알 수 없지만 술에 든 알코올 성분이 피부의 DNA 회복 과정을 방해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2. 마늘 등 면역력 증강 식품 섭취

면역시스템이 약하거나 면역반응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피부암 위험률이 급증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면역력이 약하면 암이나 종양 세포를 초기에 잡지 못하기 때문이다.

잔병치레가 잦다면 면역력이 약하다는 의미이므로 이럴 땐 운동과 더불어 건강한 식단을 짜야 한다. 특히 면역력 증강에 도움을 주는 마늘, 요구르트(요거트), 녹차 등의 식품이 도움이 된다.

3. 커피 즐기기

매일 마시는 커피가 비흑색종 피부암의 위험률을 낮춘다는 연구들이 보고되고 있다. 이는 커피에 든 카페인이 피부암 생성을 이끄는 DNA 합성과 세포 분열을 막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커피가 흑색종을 예방하는데도 일정 부분 기여한다는 연구 보고도 있다. 마찬가지로 카페인 덕분이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