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 푸는 실질적인 방법 7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스트레스라는 말은 원래 물리학 영역에서 ‘팽팽히 조인다’라는 뜻의 ‘라틴어(stringer)’에서 나왔다. 의학 영역에서는 캐나다의 내분비학자인 한스 셀리에 박사가 ‘정신적 육체적 균형과 안정을 깨뜨리려고 하는 자극에 대해 안정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변화에 저항하는 반응’으로 스트레스를 정의하며 스트레스 학설을 처음으로 제시했다.

스트레스는 긍정적 스트레스와 부정적 스트레스로 나눌 수 있다. 당장에는 부담스럽더라도 적절히 대응해 자신의 향후 삶이 더 나아질 수 있는 스트레스는 긍정적 스트레스다.

반면에 자신의 대처나 적응에도 불구하고 지속되는 스트레스는 불안이나 우울 등의 증상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부정적 스트레스라고 할 수 있다. 부정적 스트레스를 계속 받다보면 우리 신체는 건강에 문제를 일으키는 호르몬의 습격을 받게 된다.

이 때문에 스트레스 증상이 나타나면 운동이나 심호흡 등을 통해 마음을 가다듬는 등 대책을 세워야 한다. 이와 관련해 ‘더가디언닷컴’ 등의 자료를 토대로, 부정적 스트레스를 물리치는 방법을 알아본다.

1. 원인 찾기

무엇이 골치를 쑤시게 하는지 파악해보자. 보통 우리를 괴롭히는 문제에는 세 종류가 있다. 실제적인 해법이 있는 문제, 시간이 지나면 나아질 문제, 그리고 통제 밖에 있는 문제 등 3가지다.

스트레스의 원인을 밝힌 다음, 첫 번째 범주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 나머지 둘은 무시하는 수밖에 없다.

2. 신체활동

운동이 스트레스를 치료하진 않는다. 그러나 머리를 맑게 하고 기분을 가볍게 하는 데는 도움이 된다.

요가도 좋고, 아령을 들어도 좋다. 그러나 술을 마시거나 담배를 피우지는 말라. 육체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절대 도움이 되지 않는다.

3. 대화

친구와 속 깊은 대화를 나누다 보면 생각지도 못한 해법이 튀어나올 수도 있다. 당신이 상황에 갇혀 보지 못하는 것을 친구는 분명하게 보기 때문이다. 친구에게 연락하라.

4. 스마트폰 절제

아예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말라는 말이 아니다. 이제 그런 생활은 불가능하다. 단, 잠들기 한 시간 전에는 스마트폰을 손에서 놓아야 한다.

압박감을 주는 내일의 업무는 잠시 잊고, 당신을 패닉에 빠트리는 경쟁자들의 화려한 성취를 구경하는 짓도 그만 중단하고, 탕에 물을 받아라. 목욕을 하고 영화를 보며 숨을 골라보자.

5. 명상

연구에 따르면, 명상을 통해 스트레스를 관리할 수 있다. 명상이 뇌를 다시 프로그래밍해서 스트레스를 받더라도 그에 휘둘리지 않게 된다는 것이다.

6. 업무 리스트 만들기

할 일이 너무 많으면 일을 통제하는 대신 일에 치이게 된다. 목록을 작성하라. 그리고 소소한 일을 먼저 끝내라. 성취가 바탕이 되어 자신감 넘치는 태도로 중대한 일에 임할 수 있다.

7. 건강한 식사

기분은 무엇을 먹는가에 따라 영향을 받는다. 정크 푸드를 멀리하라. 고지방 식품이나 카페인, 설탕도 피하는 것이 좋다.

탄수화물이 풍부한 음식에 과일과 채소를 많이 먹는 게 좋다. 그리고 물을 충분히 마셔야 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