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식’은 뇌가 둔해진 탓이다?

 

비만인 사람일수록 먹는 걸 자제하지 못하고 폭식하는 경향이 있다. 이와 관련해 몸이 뚱뚱한 사람이 과식을 자주 하는 것은 그 음식을 먹을 때 의 보상기능 중추의 반응이 둔해 많이 먹어도 다른 사람보다 만족하지 못하기 때문이라는 연구결과가 있다.

 

미국 예일대학교 연구팀은 기능성 자기공명영상(fMRI)을 촬영 분석한 결과 과체중이나 비만인 사람이 달고 맛있는 밀크셰이크를 먹을 때 보통 체격의 사람이 먹을 때보다 뇌의 보상기능 중추의 반응이 둔한 것을 발견했다.

 

 

 

연구팀의 도나 스몰 박사는 “체질량지수(BMI)가 높은 사람일수록 밀크셰이크를 먹을 때 보상기능 중추의 반응이 둔하며 비만 유전자를 가진 성인일수록 반응이 더 뚜렷하게 둔감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그러나 “뇌의 보상기능 중추가 둔해짐으로써 몸무게가 는다고 말할 수는 없다”며 “뇌의 반응 둔화는 뚱뚱한 사람이 왜 과식을 하는가를 설명하는 한가지 일 뿐”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미국 플로리다 주 스크립스연구소에서 진행된 폴 케니 박사팀의 쥐 실험결과와 비슷하다. 이 실험에서도 뚱뚱한 쥐일수록 맛있는 음식을 눈앞에 두면  보상기능 중추의 반응이 둔해졌다.

 

스몰 박사는 “특히 감각적인 쾌락을 주는 음식에 탐닉하다보면 뇌의 보상기능체계가 바뀌게 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이런 내용은 미국 건강, 의료 매체 헬스데이뉴스 등에 실렸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이시훈

    뇌의 한쪽을 다치고 나니
    운동해도
    살이찌고
    대사가 원활치 못하고 식욕도 전보다
    왕성해지네요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