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철 음식 미나리.. 몸의 변화가?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최근 건강을 위해 미나리를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요즘 미나리는 1년 내내 나오지만 특히 겨울철에 얼음을 깨가며 수확하는 미나리는 영양소가 많고 별미다. 봄 미나리보다 맛과 향이 훨씬 뛰어나다. 제철 미나리, 어떤 건강효과가 있을까?

◆ 미나리 어떻게 먹을까? 나물, 김치, 쌈, 즙…

미나리는 살짝 데쳐 나물로 무쳐 먹기도 하고, 김치를 담그거나 김치의 맛을 한층 돋우는 양념으로 사용한다. 미나리의 향과 아삭한 식감을 제대로 즐기기 위해 고기를 구워서 쌈으로 먹기도 한다. 생선 요리의 비린내 줄이는 것을 돕는다. 건강관리 및 회복을 위해 미나리 녹즙이나 차로 이용하기도 한다.

◆ 고혈압 예방·조절, 혈액순환, 해독작용, 변비 예방

국립농업과학원에 따르면 미나리는 혈압을 낮추어 고혈압 예방·조절에 도움이 된다. 혈액순환을 돕고 몸속의  열을 내려주는 작용을 한다. 몸속의 독성을 줄여주는 해독작용도 있다. 식이섬유가 많아 장 운동을 도와 변비 예방에 좋다. 비타민 A, B1, B2, C와 칼슘, 인, 철 등 다양한 영양소가 풍부해 균형 잡힌 식생활 유지에 도움이 된다.

◆ 간 기능, 숙취, 피로 더는 데 도움

미나리는 간의 활동을 도와 간 기능 향상에 좋다. 숙취 및 피로를 더는 데도 기여한다. 특유의 향을 내는 방향성 성분은 몸을 따뜻하게 하고 땀을 내어 감기나 냉증 치료를 돕는다. 음주 후 두통을 완화하는데 도움을 준다. 이뇨작용을 도와 소변을 잘 보게 하는 약재로도 사용했다.

◆ 좋은 미나리 구입 방법, 신선도 유지법은?

미나리는 선명한 녹색으로 줄기가 너무 굵지 않은 것을 구입해야 한다. 잎 길이가 전체적으로 비슷하고 줄기 끝에는 착색이 없는 것이 좋다. 신문지에 잘 싼 후 비닐팩에 넣고 세워서 냉장보관하면 수분 증발을 막아 신선함을 유지할 수 있다. 미나리는 이물질을 잘 제거해야 한다. 식초 2큰술 정도를 희석해 넣고 10분 정도 담가둔 후 흐르는 물에 여러 번 깨끗이 씻는 게 좋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낭만고양이

    미나리가좋은줄은알았지만겨울미나리가그렇게 카지좋은줄몰랐는데알려주셔서감사 합니다 겨울미나리많이먹 고건강도챙기자구요.감사합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