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미 스펙트럼에 240억 규모 투자 결정

[사진=한미약품 사옥]
한미약품이 미국 스펙트럼에 240억원 규모의 전략적 지분 투자를 단행했다.

한미약품은 스펙트럼이 개발 중인 2종의 항암신약에 대한 확장된 미래가치를 선점하고, 파트너사와의 공고한 협력 관계를 구축하기 위해 1주당 1.6달러로 240억원 규모의 스펙트럼 주식을 취득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한미약품의 스펙트럼 지분율은 약 10%대로 확대된다.

지분 투자와 함께 한미약품은 스펙트럼과 체결한 롤론티스, 포지오티닙에 대한 라이선스 계약의 마일스톤과 로열티 조건을 변경했다.

변경된 계약에 따라 한미약품은 롤론티스 미국 시판허가와 스펙트럼으로부터 수취할 마일스톤을 ‘추가 로열티’로 조정해 연도별로 받게 된다. 로열티를 연간 순매출액의 두자릿수대 비율로 유지하다가 마일스톤 금액만큼 로열티를 받은 이후엔 이 비율을 한자릿수대로 조정하는 방식이다.

스펙트럼의 공격적 마케팅과 성공적 상업화를 지원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한미약품은 포지오티닙도 시판허가와 동시에 받게 될 마일스톤을 추가 로열티 충당 방식으로 변경하기로 했다. 포지오티닙 로열티를 연간 순매출액의 두자릿수 후반대 비율로 유지하다가 마일스톤 금액만큼 충족되면 이 비율을 두자릿수 중반대로 조정하기로 했다.

톰 리가 스펙트럼 사장은 “이번 투자는 스펙트럼과 한미 양사 간의 파트너십 강화를 의미한다”며 “지속적 파트너십을 통해 롤론티스와 포지오티닙에 대한 FDA 승인 및 성공적 상업화라는 공동의 목표가 달성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세창 한미약품 사장은 “이번 투자는 스펙트럼의 전략적 방향에 대한 신뢰에 따라 결정됐다”며 “스펙트럼과의 협력은 한미약품 미래 성장 핵심 동력 중 하나이며, 향후 한미의 혁신적 신약인 롤론티스와 포지오티닙이 미국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하기 위한 중요한 요소”라고 강조했다.

장봄이 기자 bom24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