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를 망가뜨리는 뜻밖의 원인 5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허파를 상하게 하는 원인은 다양하다. 잘 알려진 대로 흡연은 폐암의 첫 번째 원인으로 꼽히지만, 두 번째 이유는 방사성 물질 라돈이다. 또 폐렴의 원인균은 의외로 욕조에 많다. 더운물의 김을 타고 허파로 침입할 수 있다.

미국 건강 매체 ‘웹엠디’가 그 밖에 천식, 폐렴과 폐암을 일으키는 뜻밖의 원인을 정리했다.

◆밀가루 = 오랜 세월 빵을 만든 제빵사들은 기침을 달고 산다. 오죽하면 ‘제빵사 천식(baker’s asthma)’이란 말이 있다. 가는 밀가루 입자는 폐에 해롭다. 옷과 두발에 묻은 밀가루를 잘 털지 않고 귀가하면 가족들도 폐 질환을 겪을 수 있다.

◆가습기 = 꼼꼼히 청소하지 않았을 때 생기는 곰팡이가 문제다. 포자를 온 방 안에 분무하는 기계가 된다. 더러운 가습기를 오래 쓰면 알레르기와 폐렴이 생길 수 있다. 비슷한 문제는 에어컨과 난방기에도 생길 수 있다.

◆초 = 주원료 파라핀이 탈 때 발생하는 화학물질이 문제. 알레르기 반응, 천식을 일으키고 심하면 폐암의 원인이 된다. 가끔 쓰는 정도는 문제가 없다. 그러나 매일 초를 밝혀야 한다면 일반 양초 대신 천연 밀랍이나 콩으로 만든 초가 낫다. 초를 켤 땐 자주 환기를 해야 한다.

◆에어백 = 차량 충돌 시 완충용 풍선을 급속하게 부풀리는 데 쓰이는 화학물질, 아지드화 나트륨이 문제다. 에어백이 팽창할 때 미세한 흰 가루가 생성되는데 천식과 호흡곤란을 유발할 수 있다. 고농도에 노출되면 폐렴을 일으키기도 한다. 에어백이 터진 후 호흡기에 문제가 있다면 병원에 가는 게 바람직하다.

◆바퀴벌레 = 분비물과 사체 조각들이 문제를 일으킨다. 카펫, 침구, 가구 등에 쌓여있다가 진공청소기 등으로 실내공기를 한바탕 휘저을 때 호흡기로 들어와 천식과 알레르기를 일으킬 수 있다. 특히 카펫 등 섬유제품을 건조하고 청결하게 유지해야 한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7개 댓글
  1. 민두윤

    잘배우고잘챙겨야지요.

  2. 조연주

    유익한 정보 감사합니다 새해엔 모두 모두 건강하고 행복 하세요^^

  3. 익명

    고맙습니다

    1. 버들님

      공동 목욕탕에도요?

  4. 김남준

    무시하고 살라도 문제없을듯

  5. mj

    많이 배우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6. 조기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정말 뜻밖의 원인들이 있었군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