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CDC, 코로나19 확진자 자가 격리 기간 단축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을 때 아무런 증상이 없는 경우 자가 격리 기간을 10일에서 5일로 단축했다. 또 백신접종을 1차례 맞고 돌파 감염된 경우에도 자가 격리 기간을 5일로 단축했으며 백신 접종을 완료하거나 추가접종(부스터 샷)을 맞은 사람의 경우는 격리 필요성이 없다고 밝혔다고 CNN 등 외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DC는 성명을 통해 “현재 우리가 코로나19와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 알고 있는 것을 토대로 코로나19 환자의 격리 기간을 10일에서 증상이 없는 경우 5일로 단축하고, 증상이 있을 경우엔 추가로 5일간 다른 환자 주변에서는 마스크 착용할 것을 권장한다“고 밝혔다. CDC는 또 증상이 있더라도 호전된다면 5일 뒤에 격리를 풀어도 된다면서 단 열이 있는 사람은 열이 떨어질 때까지는 집에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CDC는 “이러한 변화는 대부분의 코로나19 전염이 일반적으로 증상이 나타나기 전 1~2일과 그 후 2-3일에 발병한다는 것이 과학적으로 증명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더불어 “5일간의 격리가 여의치 않을 경우 감염 후 10일 동안 다른 사람과 함께 있을 때 항상 얼굴에 맞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며 “감염 후 5일째 되는 날에 반드시 코로나19 재검사를 받는 것이 최선의 선택”이라고 밝혔다.

로셸 왈렌스키 CDC 국장은 “CDC의 격리 및 격리에 대한 최신 권고안은 바이러스의 확산에 대해 우리가 아는 것과 백신접종 및 부스터 샷에 의한 보호효과의 균형을 만춘 것”이라면서 “이러한 업데이트는 사람들의 안전한 일상생활을 보장해주면서 예방을 위한 최선의 선택”이라고 밝혔다. CDC는 “백신접종은 코로나19로 인한 심각한 질병, 입원, 사망 위험을 줄여 준다”며 “5세 이상 모든 사람에게 코로나19 예방접종을, 16세 이상 모든 사람에게 부스터 샷 접종을 권장한다”고 덧붙였다.

한건필 기자 hanguru@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seoggum

    자가격리자는 세밀하게 분석하여 본인에게 잘못있을시는 지원을 금지시켜야한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