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 통증 유발하는 질환들…예방하는 생활습관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부분의 사람들은 일생에 한 번 이상 허리통증을 경험한다. 허리통증에 다리 저림까지 더해지면 허리디스크가 아닌지 걱정하는 경우가 많지만, 허리디스크와 증상이 비슷한 척추질환이 많으므로 정확한 진단이 이뤄져야 한다.

허리디스크의 주요 증상은 요통과 방사통이다. 허리를 중심으로 엉덩이까지 광범위하게 통증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으며, 무릎 또는 발가락까지 통증을 느끼기도 한다. 기침, 재채기 등에 의해 통증이 악화되는 양상을 보이며, 심한 경우 대소변 장애나 하지 마비를 동반하기도 한다.

척추관 협착증은 허리디스크와 증상은 유사하지만, 엉덩이나 항문 쪽으로 쥐어짜는 듯하거나 타는 듯한 통증과 함께 다리의 감각장애와 근력저하가 동반된다. 특히 ‘간헐적 파행’이 나타나는데, 허리를 굽히거나 쪼그리고 앉아서 쉬면 증상이 사라지므로 걷다 쉬기를 반복하게 된다.

척추전방전위증은 위 척추뼈가 아래 척추뼈보다 앞쪽으로 밀려 나가면서 허리통증과 다리 저림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통증뿐 아니라 허벅지 뒤쪽의 슬굴근군(Hamstrings)의 긴장으로 무릎을 편 채 뒤뚱뒤뚱 걷는 보행 형태가 나타난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한방재활의학과 김고운 교수는 “천장관절증후군, 후관절증후군, 이상근증후군 등 허리디스크와 유사한 증상을 나타내는 질환이 많으므로 병원에서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추간판의 퇴행을 가속화하지 않고 요통을 예방하려면 적정 체중을 유지하고 일상생활에서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의자에 앉을 때에는 배에 힘을 주고 허리를 세워 등을 등받이에 기대고 스마트폰, 모니터를 볼 때는 목이 앞으로 나가지 않게 한다. 화면을 눈높이로 맞추고, 일정 시간마다 목을 뒤로 젖히는 등 스트레칭을 하면 도움이 된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