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이 옮길 수 있는 질환 5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구가 300만을 넘었다. 전체 가구의 15%에 달한다. 반려동물은 인간의 고독감을 덜고 신체활동을 늘려 삶의 질을 높인다. 그러나 위생에 신경 쓰지 않으면 자칫 병을 옮길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미국 건강 매체 ‘웹엠디’가 반려동물 때문에 생길 수 있는 질환을 정리했다.

◆기생충 = 십이지장충은 감염된 반려동물의 분변으로 옮는다. 제대로 치우지 않은 분변 속에서 부화한 애벌레를 맨발 등으로 밟으면 피부를 통해 침투한다. 회충은 옥외에서 키우는 개에게 흔하다. 놀이터나 운동장 흙에 회충알이 있을 수 있으므로 밖에서 놀다 온 아이는 잘 씻겨야 한다. 반려동물에겐 정기적으로 구충제를 먹인다.

◆고양이 할큄병 = 고양이의 날카로운 발톱에 긁혔을 때 옮을 수 있는 감염성 질환으로 묘소병으로도 불린다. 바르토넬라균에 감염된 고양이가 사람을 할퀴거나 핥았을 때 옮는다. 할퀸 뒤 일주일 후에 발열, 두통, 피로감, 통증 등 증상이 나타난다. 고양이가 할퀴어 상처가 났을 땐 부위를 깨끗이 소독하고 병원을 찾는 게 좋다.

◆살모넬라 = 대표적인 식중독균이다. 개와 고양이는 물론, 도마뱀, 새, 햄스터 등이 옮길 수 있다. 반려동물 자체뿐만 아니라, 먹이 그릇, 울타리, 잠자리 등을 정돈하다가 옮을 수도 있다. 걸리면 열, 설사,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비누로 손을 깨끗이 씻으면 예방할 수 있다.

◆앵무새병 = 새로부터 감염된다. 박테리아(클라미디아 시타시)에 감염된 새의 배설물, 깃털의 먼지를 통해 공기를 매개로 옮는다. 사람이 감염되면 5~30일간 잠복기를 거쳐 기침, 발열, 오한 등 독감과 비슷한 증상이 나타나고 심한 폐렴으로 번지기도 한다. 새를 키우는 이가 독감 증상이 오래 지속하면 검사를 받는 게 좋다.

◆캄필로박터 = 보통 상한 음식으로 전파되지만, 감염된 개나 고양이의 배설물로도 옮을 수 있다. 세균에 노출되면 2~5일 후에 설사, 발열, 구토 등 증상이 나타난다. 반려동물을 접촉한 뒤 비누로 손을 깨끗이 씻고 반려동물을 새로 분양받으면 동물 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는 게 좋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2개 댓글
  1. 익명

    요즘 철저히 예방주사맞고 정기적으로 약먹으니 이런일거의 없는걸로 아는데요.

  2. 개빠 고양이빠뒤져

    어디에 많이 있다고 씀?원인이라고 쓴거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