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섭취, ‘파킨슨병’ 위험 낮춘다

 

대표적인 카페인 음료커피파킨슨병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미국 하버드 의대 부속병원인 매사추세츠종합병원 연구팀에 따르면, 카페인운동 장애와 관련된 유전자 돌연변이를 가진 사람들에게서 파킨슨병 발병 위험을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운동 장애 몸의 운동, 예를 들어 사지, 몸통, 목, 얼굴, 안면 등을 움직이는 운동이 자의로 잘 안 되는 상태를 말한다.

 

 

 

이전의 연구들에서는 카페인이 유전적 위험 요인이 없는 사람들을 파킨슨병으로부터 보호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연구는 파킨슨병 위험을 증가시키는 ‘LRRK2’ 유전자 돌연변이에 초점을 맞췄다.

 

유전자 변이를 가진 사람들이 모두 파킨슨병에 걸리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과학자들은 파킨슨병 발병에 관여하는 다른 유전적, 환경적 요인을 정확히 파악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연구팀은 파킨슨병을 앓고 있는 188명과 이 질환이 없는 180명을 비교하는 연구를 진행했다. 두 그룹에는 LRRK2 유전자 돌연변이가 있거나 없는 사람들이 모두 포함됐다.

 

연구 결과, 유전자 돌연변이를 가진 사람들 가운데 파킨슨병에 걸린 사람은 파킨슨병이 없는 사람보다 혈액 내 카페인 농도76%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유전자 돌연변이가 없는 사람들 가운데서는 파킨슨병이 있는 사람은 없는 사람보다 혈액 내 카페인 농도31% 낮았다.

 

연구팀의 그레이스 크로티 박사는 “이번 연구 결과는 이런 유전자를 가진 사람들이 파킨슨병에 걸릴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카페인카페인 관련 치료법에 대한 연구가 유망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